뉴스 > 사회

[단독] "김봉현 인맥 과시하며 회장 행세…실제 전주·회장 아냐"

기사입력 2020-10-27 19:30 l 최종수정 2020-10-28 09: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정체를 놓고 '배후 회장이다' 또는 '라임 펀드의 자금줄, 이른바 전주다'라는 등의 설이 무성했습니다.
그런데, 취재 결과 모두 사실이 아닌 정황이 포착되면서, 김 전 회장의 폭로 내용에 대한 의문이 커지고 있습니다.
민지숙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 기자 】
1조 6천억 원대 라임 펀드 환매 중단 사태의 핵심 인물로 알려진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

그동안 라임 펀드에 자금을 댄 '전주' 또는 '배후 회장님' 등으로 거론됐습니다.

하지만, MBN 취재 결과 김 회장은 라임에 한 푼도 투자하지 않았고, 지분도 없으며, 회장을 비롯한 직함도 받지 않은 걸로 나타났습니다.

라임 관계자에 따르면 "김 전 회장은 구속된 금감원 출신 청와대 행정관과 검찰 전관 출신 변호사 등과의 친분을 내세워 이종필 전 라임자산운용 부사장 등에게 접근했다고 말했습니다.

이 전 부사장의 환심을 얻어 '회장님'으로 불렸을 뿐인데, 이러한 호칭으로 불리는 것을 이용해 라임의 '실세' 행세를 하며 정관계 인사들을 접촉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실제 김 전 회장은 특별한 금융 관련 경력이 없고, 민원을 해결해주는 창구 역할을 해온 것으로 전해집니다.

앞서 김 전 회장도 옥중 편지를 통해 스스로 이번 사태의 "몸통이 아니다"라고 밝혔습니다.

법조계에는 이러한 김 전 회장의 폭로 내용이 얼마나 신빙성이 있을지 의문을 제기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MBN뉴스 민지숙입니다.

영상취재: 배완호 기자
영상편집: 송지영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울산 물고문 학대' 공분 확산…재판 3번 미룬 검찰도 고심
  • "영국발 변이 치명률도 높여"…남아공 변이는 백신 무력화?
  • '방학 하루 전 무단폐교' 은혜초…"학생 1인당 300만 원 배상"
  • 거제 해상서 10명 탑승한 대형선망 침수…해경 구조 중
  • 몽골인 집단 폭행 사망 '집행유예'…알고 보니 "폰번호 헌팅"
  • '경칩' 이젠 옛말…온난화에 남녘은 벌써 "개굴개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