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바람 났지' 추궁에…남편 '손가락' 꺾은 아내, 선고유예

기사입력 2021-02-28 09:22 l 최종수정 2021-03-07 10: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아내의 불륜을 의심한 남편이 상대 남성에게 전화를 걸려고 하자 손가락을 꺾어 다치게 한 아내가 선고유예 처분을 받았습니다.

울산지법 형사9단독 문기선 판사는 상해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30대 A씨에게 벌금 70만원 선고를 유예했다고 오늘(28일) 밝혔습니다.

선고유예는 가벼운 범죄를 저질렀을 때 형의 선고를 미루고, 일정 기간이 지나면 없었던 일로 하는 판결입니다.

A씨는 지난해 3월 집에서 불륜을 의

심한 남편이 자신의 휴대전화를 확인하려고 하자 다퉜습니다.

남편이 이어 불륜 상대로 의심되는 남성 전화번호를 A씨 휴대전화를 보고 알아내 전화를 걸려고 하자, A씨는 남편 팔을 할퀴고 손가락을 잡아 꺾어 다치게 했습니다.

재판부는 "이 사건 당시 A씨가 남편으로부터 심한 폭행을 당한 점을 참작했다"고 선고유예 이유를 밝혔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명품지갑 훔쳐 당근마켓 올린 간 큰 도둑
  • [속보] 스가 "김정은 조건 없이 만날 준비돼있다"
  • [단독] 술집서 만난 동년배 남성에 속아 8억 뜯겨
  • "TBS, 김어준·주진우 등 10명과 구두 계약…관련법 위반"
  • "애들 두고 못간다" 죽은 새끼 지키는 어미개의 모성애
  • '5연타' 서예지, 광고계도 손절…"위약금만 수십억" [종합]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