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환각상태서 진료·허위진단 억대 챙겨

기사입력 2009-10-28 11:17 l 최종수정 2009-10-28 13:05

마약류를 복용한 채 진료를 하고, 탈북자들에게 허위진단서를 발급해 억대의 건강보험 급여를 가로챈 병원장이 적발됐습니다.
서울 동작경찰서는 이런 혐의로 정신과병원장 40살 김 모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김 씨는 탈북자들에게 정신과 치료를 받은 것처럼 허위 진단서를 발급해 주고 국민건강보험 관리공단으로부터 요양급여 명목으로 3억 2천500여만 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김 씨는 마약류인 향정신성의약품으로 분류되는 신경안정제를 복용한 채 진료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