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여사장 남편 사칭하고 공장 털어

기사입력 2009-12-03 11:42 l 최종수정 2009-12-03 11: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서울 금천경찰서는 자신이 일하던 공장 여사장과의 부적절한 관계를 이용해 공장을 턴 혐의로 39살 장 모 씨를 구속했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장 씨는 봉제공장 사장인 47살 김 모 씨의 출

근이 늦은 날을 택해, 공장에 들어가 기계와 컴퓨터 등 770만 원 상당의 물품을 훔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장 씨는 피해 공장에서 1년 동안 일해오면서 김 씨와 부적절한 관계를 맺어왔으며, 주변 사람들에게는 마치 자신이 김 씨의 남편인 것처럼 사칭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홍준표, 유승민 겨낭 “내부 흔들어 뭘 노리나…박 대통령 탄핵 전야 같아”
  • 민형배 "김건희 박사논문 심사, 한 사람이 서명 추정"…국민대 "문제 안 돼"
  • '공소장 2건' 이재명 정조준…검찰 수사 어디까지?
  • 박상학 탈북단체 밤 사이 대북전단 살포…통일부 '자제 요청'
  • 351만 원짜리 1400만 원에···나이키, '리셀 금지'
  • '11명 성폭행' 김근식 등교시간 외출 제한…하교시간 제외 우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