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한명숙 전 총리 불법자금 수수 의혹

기사입력 2009-12-04 10:55 l 최종수정 2009-12-04 13: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대한통운 비자금 조성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한명숙 전 총리가 대한통운 곽영욱 전 사장한테서 수만 달러의 불법자금을 받았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곽 전 사장은 지난 2007년 4월 한국전력공사의 자회사인 한국남동발전 사장에 선임됐는데, 그 즈음에 한 전 총리에 돈을 건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한 전 총리가 곽 전 사장의 사장 선임을 도와주는 대가로 돈을 받았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대가성 여부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또 참여정부 실세였던 J 의원과 K 전 의원 등이 곽 전 사장으로부터 돈을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불이 난 현대아울렛 최근 영상 보니…주차장에 종이박스 가득 쌓여 있었다
  • 윤 대통령 발언 백악관 반응은…고위 당국자 "문제없다"
  • [속보] 신규확진 3만 9,425명…일주일 전보다 8,492명 감소
  • 만취 여성 모텔 데려가 직장 동료 불러 함께 성폭행한 20대
  • 이준석, 尹 비속어 논란에 "민생 경보음 들리느냐 안 들리느냐가 더 중요"
  • [단독] 세입자 몰래 바뀐 집주인…수백 채 전세보증금 미반환 '경찰 수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