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용인 화공약품 공장 폭발…3명 사망

기사입력 2009-12-05 00:26 l 최종수정 2009-12-05 07: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경기도 용인의 한 화공약품 공장에서 폭발 사고가 일어나 3명이 숨지고 2명이 다쳤습니다.
정주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공장이 있던 자리에는 뼈대만 남았고, 주변에는 폭발 당시의 충격으로 휘어진 벽체가 널브러져 있습니다.

공장 앞에 주차됐던 차량도 완전히 부서졌습니다.

사고가 난 것은 어제(4일) 오후 3시 10분쯤.

암반을 깨는 폭약을 만드는 공장에서, 새로운 폭발 물질을 만들기 위해 약품을 혼합하다 폭발 사고가 난 것으로 추정됩니다.

▶ 스탠딩 : 정주영 / 기자
- "강한 폭발이 여러 차례 일어나면서 옆 공장 벽면도 힘없이 구부러졌습니다."

▶ 인터뷰 : 이범상 / 목격자
- "검은 연기가 치솟으면서 원자 폭탄 시험할 때 하는 그 광경으로 보여요. 6·25 때 폭탄 터지는 것보다 위력이 더 큰 것 같은 느낌을 받았어요."

이번 사고로 64살 이 모 씨 등 공장 근로자 3명이 숨지고 2명이 다쳤습니다.

사고 현장 부근에서 일하던 46살 심 씨는, 사람들을 구하려고 화재 현장에 뛰어들었다가 부상을 입었습니다.

▶ 인터뷰 : 심재동 / 부상자
- "제가 만약에 구했으면 그 사람은 사는 건데…. (추가로) 폭발만 안 됐어도 제가 그 사람을 구했죠. 제가 안고 나왔으면…."

경찰은 공장 관계자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MBN뉴스 정주영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속보] 여가부 폐지·보훈부 격상·재외동포청 신설…정부안 확정
  • [속보] 법원, 정진석 비대위원장 직무집행 효력 인정
  • 윤 대통령 지지율 29%…"비속어 논란은 '외교 참사'" 64%
  • '역대 최대 적자' 한전, 한우·오마카세에 법카 펑펑 써 도마
  • 8년 전 박수홍 '노예계약' 예견한 변호사…"형을 소송하라고요?"
  • 베트남 다낭 호텔 수영장서 한국인 관광객 '감전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