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인권위 '대북방송 권고안' 결론 못 내

기사입력 2010-06-28 18:50 l 최종수정 2010-06-28 18:50

국가인권위원회 전원위원회에서 '대북방송을 재개하라'는 내용이 담긴 권고안이 정식 안건으로 처음 다뤄지면서 열띤 공방이 펼쳐졌지만 아무런 결론을 내리지 못한 채 종료됐습니다.
인권위는 제10차 전원위에 '북한 주민의 자유로운 정보 접근 관련 권고안'을 공식 의결 안건으로 상정·논의하는 자리를 가졌습니다.
하지만, 1시간여에 걸친 열띤 공방에서 권고안이 찬성 4표, 조건부 찬성 1표, 반대 4표로 나뉜 채 결론이 나지 않자 현병철 위원장은 다음 전원위원회에서 이 안건을 재논의하기로 했습니다.
현 위원장은 북한 인권 개선을 위한 방법론에서 차이가 있다며 더 검토할 필요가 있고 신중했으면 한다고 말했습니다.

[ 천권필 / chonkp@mk.co.kr ]


[MBN리치 전문가방송 - 순도100% 황금종목 발굴]

< Copyright ⓒ mbn(mb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