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범가너와 ‘리턴 매치’...교체 굴욕 만회할까

기사입력 2013-06-25 06: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美 로스앤젤레스) 김재호 특파원] 류현진이 메디슨 범가너와 재대결에 나선다. 첫 대결에서 당했던 굴욕을 만회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류현진은 25일 오전 11시(한국시간)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한다. 라이벌 팀과의 3연전 첫 시작을 여는 선발 등판이다.
류현진은 지난 4월 3일, 같은 장소에서 메이저리그 데뷔전을 치렀다. 그때도 상대는 샌프란시스코였고, 상대 선발은 범가너였다.
류현진이 25일 오전 11시 메디슨 범가너와 리턴 매치를 치른다. 사진= 한희재 특파원<br />
류현진이 25일 오전 11시 메디슨 범가너와 리턴 매치를 치른다. 사진= 한희재 특파원
첫 선발 등판 치고는 나쁘지 않았다. 10개의 피안타를 내줬지만, 7회 1아웃까지 던지며 3실점만을 허락했다. 그것도 2점은 마운드를 내려간 후 수비 실책으로 내준 점수였다.
그러나 아쉬움은 있었다. 류현진은 당시 범가너와의 ‘9번 타자’ 대결에서 완패했다. 타석에 들어서서는 2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두 번째 타석에서는 땅볼을 친 후 제대로 뛰어가지 않다가 홈팬들에게 야유 세례를 듣기도 했다.
반면, ‘9번 타자’ 범가너는 류현진을 상대로 2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급기야 류현진은 7회 범가너 타석을 앞에 두고 교체됐다. 투수 타석을 앞두고 교체된 것은 또 다른 굴욕이었다. 당시 류현진은 “7회 강판될 때 투구 수도 많은 편이 아니었고, 막으면 분위기가 넘어 올 수도 있었던 상황이었다”며 짙은 아쉬움을 드러냈다.
그 뒤로부터 약 2개월의 시간이 흐른 지금, 두

선수는 다시 맞대결을 벌인다. 류현진은 6월 3경기에서 모두 퀄리티스타트를 했지만 1승도 챙기지 못했고, 범가너는 지난 9일 애리조나전 이후 3연승을 질주 중이다. 두 선수의 충돌이 이번에는 어떤 결과로 이어질지 결과를 지켜보자. 둘의 맞대결은 오전 11시에 시작되며, 국내에는 MBC를 통해 생중계 된다.
[greatnemo@maekyung.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조원진 "이준석, 2~3월 신당 창당 가시화…여권 분할 필연적"
  • 민형배 "김건희 박사논문 심사, 한 사람이 서명 추정"…국민대 "문제 안 돼"
  • '11명 성폭행' 김근식 등교시간 외출 제한…하교시간 제외 우려
  • “인삼으로 착각”…증평서 독초 먹은 9명 집단 식중독
  • 고민정, 감사원 文 조사 통보에 "국민의힘 자존심도 없나"
  • 푸틴의 '전쟁 동원령'에 반발…투신한 20대 러시아 래퍼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