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부산 만난 뒤 ‘필패’…울산은 또 울었다

기사입력 2013-12-01 17: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이상철 기자] 프로축구 울산 현대에겐 말 못할 ‘징크스’가 하나 있었는데, 그게 결국 발목을 잡았다.
울산은 1일 문수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리그 클래식 40라운드 포항 스틸러스전에서 0-1로 졌다. 비겨도 우승이었는데, 224일 만에 안방 패배이기에 충격은 더욱 컸다.
울산은 올 시즌 38경기를 치렀는데 9번을 졌다. 연패는 2번이었다. 최근 K리그 우승팀이 연패를 하지 않았다는 걸 고려하면, 우승팀의 ‘자격‘을 갖추지는 못했다.
1일 K리그 클래식 울산-포항전에서 종료 직전 김원일에게 결승골을 허용한 김승규가 그라운드에 드러누워 아쉬워하고 있다. 사진(울산)=김영구 기자
1일 K리그 클래식 울산-포항전에서 종료 직전 김원일에게 결승골을 허용한 김승규가 그라운드에 드러누워 아쉬워하고 있다. 사진(울산)=김영구 기자
마지막 1분을 버티지 못한 통한의 패배였는데, 울산의 입장에선 대진의 아쉬움도 컸을 터다. 우선 우승을 놓고 다투는 포항과의 맞대결은 심적으로 큰 부담이었을 것이다. 앞서 만났다면, 결과는 달라졌을지 모른다.
그러나 단순히 우승을 확정짓지 못한 가운데 시즌 마지막 경기를 만난 게 불운한 건 아니다. 또 다른 징크스가 있었는데, 그렇기에 포항전이 왠지 찝찝했다.
그러나 그보다 더 기분이 좋지 않았던 건 부산 아이파크 다음으로 포항을 상대했다는 것이다. 울산을 올 시즌 부산을 만난 뒤 다음 경기에서 1승 3패로 극도로 부진했다. 이상하게 꼬였다.
지난 4월 13일 부산과 0-0으로 비기고 4일 뒤 대전 시티즌을 3-0으로 완파했지만, 그게 마지막 승리였다. 이후 울산은 부산전 다음

경기에서 예외없이 패했다.
지난 8월 24일 성남 일화에게 1-3으로 졌고, 지난 10월 9일에는 전북 현대에게 0-1로 패했다. 이 2경기 바로 전 상대가 공교롭게 부산이었다. 그리고 하필 울산이 포항과의 최종전에 앞서 겨룬 상대도 부산이었다. 부산과 싸운 뒤에는 최근 꼭 졌던 울산이었고, 그 징크스는 유효했다.
[rok1954@maekyung.com]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윤석열 "도와주실 것 같은 느낌"…김종인 "그건 본인 생각"
  • 김어준, 이재명 공개 지지 "빽없이 실력으로 대선 후보 된 사람"
  • 사망 교통사고 낸 후 목격자 행세한 70대, 징역 4년
  • [영상] "마스크 써 달라"는 시민 요구에…멱살 잡고 밀친 美 경찰
  • 美매체 "김여정, 김정은 제거" 보도에…국정원 "전혀 사실 아냐"
  • "아프지만 말고 언제든 돌아오라" 김선호 응원문에 누리꾼들 '갑론을박'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