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日 언론 “모스의 SF행…이치로, 갈 곳을 잃었다“

기사입력 2013-12-14 11: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이상철 기자] 새 둥지를 찾고 있는 스즈키 이치로(40·뉴욕 양키스)가 마이클 모스의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행으로 갈 곳을 하나 잃었다.
일본 스포츠전문지 ‘산케이스포츠’는 14일 “양키스가 이치로의 트레이드를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암초를 만났다. 윈터미팅 마지막 날 샌프란시스코가 모스를 영입하면서 이치로의 가장 유력한 이적 후보지가 사라졌다”라고 전했다.
양키스는 이치로 처분에 나섰다. 자유계약선수(FA) 제이코비 엘스버리와 카를로스 벨트란을 영입하면서 외야에 자리가 꽉 찼다. 넘쳐흐를 정도인데다 양키스가 총 연봉 규모를 줄이려고 해, 이치로는 이적 시장에 매물로 나왔다. 그러나 협상은 지지부진하고 결과물은 나오지 않고 있다.
뉴욕 양키스는 스즈키 이치로를 이적 시장에 내놓았지만 어느 구단도 데려가지 않고 있다. 사진=MK스포츠 DB
↑ 뉴욕 양키스는 스즈키 이치로를 이적 시장에 내놓았지만 어느 구단도 데려가지 않고 있다. 사진=MK스포츠 DB
‘산케이스포츠’에 따르면, 샌프란시스코는 지난 2007년부터 이치로 영입에 관심을 나타냈다. 때문에 이치로의 차기 행선지로 꼽혀왔다. 그러나 샌프란시스코의 브루스 보치 감독은 외야 자원이 꽉 찬 상태라 이치로 영입에 부정적인 입장을 나타냈다.
메이저리그 구단들은 이치로의 높은 몸값도 부담스러워하고 있다. 이치로는 2012년 양키스와 연봉 1300만달러에 2년 계약을 했다. 하향세인 이치로에게 큰돈을 들여 영입

하는 것에 대해 난색을 표하는 것이다. 이치로보다 10세가 젊고 연봉은 285만달러로 더 저렴한 브렛 가드너(양키스)에 대한 관심이 더 큰 편이라 이치로는 현재 ‘찬밥’ 신세다.
‘산케이스포츠’는 “이치로가 다른 팀으로 이적하지 못할 경우, 양키스에 잔류해 내년 2월 스프링캠프에 합류할 가능성이 높다”라고 전했다.
[rok1954@maekyung.com]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안철수 정치판 아웃시켜야" 주장에…홍준표 "좋은 사람" 두둔
  • 장성민 "이낙연 움직임 빨라져…여당, 이재명 두고 보지 않을 듯"
  • 이재명, 이순자 사과 맹비난..."마지막 순간까지 광주 우롱"
  • 하루 90만 원 벌어도 사람이 없다?…흑산 홍어썰기 기술자 자격증 도입
  • 50년 만에 시베리아서 백두산 호랑이 발자국 발견
  • '중국 최고령' 67세에 딸 출산한 여성 근황 보니…인플루언서로 변신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