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Man of the Game] 7이닝 퍼펙트, ‘홈 몬스터’가 돌아왔다

기사입력 2014-05-27 12:18

[매경닷컴 MK스포츠(美 로스앤젤레스) 김재호 특파원] 류현진(27·LA다저스)이 홈에서 강했던 원래 모습을 되찾았다.
류현진은 2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신시내티 레즈와의 홈 3연전 1차전에서 선발 등판했다. 7회까지 단 한 명의 출루도 허용하지 않은 그는 7 1/3이닝 3피안타 무사사구 7탈삼진 3실점을 기록하며 제 몫을 했다.
최종 기록은 3실점이었지만, 류현진은 7회까지 퍼펙트 행진을 이어가며 강한 인상을 남겼다. 내용은 최고였다. 패스트볼은 최고 구속이 95마일까지 올라왔다. 체인지업, 슬라이더, 커브도 완벽했다. 이 날은 류현진에게 ‘되는 날’이었다.
퍼펙트게임은 실패했지만, 홈에서 강한 모습은 다시 살아났다. 사진(美 로스앤젤레스)= 조미예 특파원
↑ 퍼펙트게임은 실패했지만, 홈에서 강한 모습은 다시 살아났다. 사진(美 로스앤젤레스)= 조미예 특파원
비록 8회에만 안타 3개를 허용하며 퍼펙트와 노히트노런, 완봉 모두 놓쳤지만, 그것만으로 이날의 호투를 폄하할 수는 없었다. 불펜이 난

조를 보이지 않았다면 1실점으로 마쳤을 경기였다.
류현진은 이번 시즌 다저스타디움에서 치른 3경기에서 승리 없이 2패 평균자책점 9.00으로 안좋았다. 퀄리티스타트도 한 번에 불과했다. 그러나 이날 호투로 그는 지난 시즌 보여준 ‘홈 몬스터’의 위력을 되찾았다. 이날 승패에 상관없이 최고의 스타는 류현진이었다.
[greatnemo@maekyung.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