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범가너 마저` SF, STL에 2-7 패…최근 2승8패

기사입력 2014-07-04 09:45 l 최종수정 2014-07-04 10: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남구 인턴기자]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가 믿었던 에이스 메디슨 범가너(25) 마저 무너지며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에 2연패를 당했다.
샌프란시스코는 4일(이하 한국시간)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AT&T 파크에서 열린 세인트루이스와의 홈경기에서 2-7로 졌다. 선발투수로 나선 범가너는 5이닝 동안 6피안타(1피홈런) 3볼넷 6탈삼진 5실점(4자책점)을 기록하며 패전투수가 됐다. 범가너는 이날 경기로 시즌 6패(9승)를 떠안았고 평균자책점은 종전 2.90에서 3.09로 올라 2점대가 무너졌다. 범가너는 올 시즌 홈경기에서 승리 없이 3패만을 기록했다.
범가너가 5실점 하며 6패 째를 떠안았다. 사진=MK스포츠 DB
↑ 범가너가 5실점 하며 6패 째를 떠안았다. 사진=MK스포츠 DB
샌프란시스코는 이날 패배로 최근 10경기에서 2승 8패의 깊은

부진에 빠졌다.
반면 세인트루이스는 에이스 범가너를 무너트리며 2연승을 거둬 선두 밀워키와의 승차를 5게임차로 줄였다. 전날 4타수 3안타로 맹타를 휘두른 ‘자이언츠킬러’ 맷 카펜터(29)는 이날 경기에서도 4타수 2안타를 기록했고, 자니 페랄타(32)는 1회 투런홈런을 쏘아 올리며 결승타의 주인공이 됐다.
[southjade@maekyung.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서울 지하철 노사, 협상 타결...첫차부터 정상운행
  • "남욱에게 이재명 선거자금 등 42억 줘"…대장동 업자 문서 확보
  • "옥상에 사람 매달려 있어요" 119 신고…실제 시신이었다
  • 마스크 안 쓴 채 공원서 35분 조깅한 중국 남성…39명 감염시켜
  • 한밤 중 SUV 900대 타이어 바람 뺐다…범인은 환경운동가
  • 태영호 "4성 장군, 김정은 딸에 폴더인사…김일성 때도 안 그랬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