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바르셀로나, 니스와 친선전 1-1 무승부

기사입력 2014-08-03 05:50 l 최종수정 2014-08-03 06: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김세영 기자] 스페인 명문 프로팀 FC바르셀로나가 친선전에서 힘겨운 무승부를 기록했다.
바르셀로나는 3일(한국시간) 프랑스 니스 ‘알리안츠 리비에라’에서 열린 프랑스 리그앙 OGC 니스와의 친선경기에서 후반 터진 사비 에르난데스의 패널티킥 동점골 덕분에 1-1로 비겼다.
이날 바르셀로나는 페드로를 최전방에 이니에스타, 로베르토, 부스케츠, 라피냐, 트라오레가 미드필더로 나섰다. 포백라인은 몬토야-피케-마티유-알바가 구성했고, 골문은 슈테겐이 지켰다. 전반 초반 15분까지 볼 점유율 6대 4로 앞선 바르셀로나가 경기를 주도했다. 그러나 선제골은 니스가 먼저 넣었다.
바르셀로나가 니스와 친선전에서 1-1로 비겼다. 사진=ⓒAFPBBNews = News1
↑ 바르셀로나가 니스와 친선전에서 1-1로 비겼다. 사진=ⓒAFPBBNews = News1
전반 20분 홈팀 니스의 선제골이 나왔다. 니스의 왼쪽 크로스가 올라올 때 박스 안에서 피케가 반칙을 범해 상대에게 패널티킥을 내줬다. 키커로 나선 최전방 공격수 크비타니치는 오른발 강슛으로 골문 왼쪽을 갈랐다.
선제골 이후 경기 양상은 다소 거칠어졌다. 깊숙한 태클이 이어졌고, 양 팀은 전반에만 각각 2장씩 총 4장의 경고카드를 받았다. 전반 바르셀로나는 2번의 결정적인 프리킥 찬스를 놓쳤다. 전반 30분 이니에스타의 프리킥은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고, 전반 41분 프리킥 찬스에서도 골키퍼 선방에 막혀 아쉬움을 삼켰다.
후반 시작과 함께 바르셀로나는 대거 7명의 선수를 교체했다. 라키티치와 사비 에르난데스를 포함해 유망주인 할릴로비치, 데올로페우, 바르트라, 삼페르, 엘 하다디를 한 번에 투입했다.
후반 5분 상대 수비실수로 박스 안에서 엘 하다디가 결정적인 슛 찬스를 얻었으나 골키퍼 선방

에 막혔다. 후반 22분 바르셀로나도 박스안에서 패널티킥 기회를 얻었다. 키커로 나선 사비 에르난데스는 가볍게 오른발로 동점골을 성공시켰다.
이후 바르셀로나는 경기를 주도하고도, 역전골을 넣지 못했다. 막판 추가시간 바르트라가 역습 기회를 살리지 못한 것이 아쉬웠다. 경기는 1-1 무승부로 마무리됐다.
[ksyreport@maekyung.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안철수, 한동훈 차출론에 "경험 쌓아야…정치 쉽지 않다"
  • 박영선 "민주당, 이재명 당 대표 이후 분당 가능성 보여"
  • 문 전 대통령 저서에 "노무현 대통령, 화물연대 무리한 파업에 단호한 대응"
  • "옥상에 사람 매달려 있어요" 119 신고…실제 시신이었다
  • [카타르] 김민재, 구자철에게 "냉정하게 얘기해 달라" 자책
  • [카타르] '한 경기 10명 레드카드' 심판, 포르투갈전 주심 배정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