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2014 KPGA 프론티어투어] 16회. 제낙영 데뷔 첫 승

기사입력 2014-11-14 16: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KPGA 준회원과 실력 있는 아마추어 선수들이 열띤 경쟁을 벌인 KPGA 프론티어투어(총상금 4000만원, 우승상금 800만원) 16회 대회에서 KPGA 준회원 제낙영(27)이 우승을 차지해 올 시즌 대미를 장식했다.
11월 13일과 14일 양일간 경북 경주시에 위치한 경주신라CC 화랑코스(파72, 6,451야드)에서 열린 본 대회에서 제낙영은 첫째날 버디 5개와 보기 5개를 맞바꿔 이븐파 72타를 기록해, 같은 날 중간합계 3언더파 69타로 공동 선두에 오른 정영헌(22)과 조성윤(27)에 3타 뒤진 공동 8위로 1라운드를 마쳤다.
대회 최종일 제낙영은 보기 1개를 범했지만 이글 1개, 버디 3개를 잡아내는 뒷심을 발휘해 최종합계 4언더파 140타로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제낙영이 KPGA 프론티어투어 16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사진=KPGA 제공
↑ 제낙영이 KPGA 프론티어투어 16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사진=KPGA 제공
2013년 KPGA 준회원으로 입회한 이후 첫 우승컵을 들어올린 제낙영은 “대회 기간 동안 날씨가 춥고 바람이 많았다. 이뿐만 아니라 그린도 까다로웠지만 실수를 최대한 줄이는 것에 초점을 맞춰 경기를 풀어나갔다”고 말한 뒤 “11번홀(파5)에서 230여 미터를 남기고 자신 있게 올린 두 번째 샷이 홀컵에 2미터 가까이 붙었고, 이내 이글을 기록한 이후 경기의 흐름이 내게로 넘어온 것 같다”고 우승컵을 들어올리게 된 배경을 전했다.
이어 제낙영은 “미 PGA투어에서의 활약뿐만 아니라 지난주 열린 제30회 신한동해오픈에서 2연패를 달성한 배상문선수를 보며 느낀 바가 많았다. 대회 기간 동안 보여준 안정적인 경기력, 우승상금 전액의 기부를 약속해 감동을 선사한 점 등 여러 면에서 귀감이 되었다”라고 말한 뒤 “작년 프로 데뷔 후 첫 우승이어서 정말 기쁘지만, 이제 시작이라 생각하고 더욱 열심

히 목표를 향해 나아가겠다. 나 또한 꾸준히 노력해 선배들에 이어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선수가 되고 싶다”고 향후 포부를 밝히며 선전을 다짐했다.
올해 3월부터 진행된 ‘KPGA 프론티어투어’는 본 대회를 마지막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렸으며 더욱 힘찬 도약과 기대로 2015년을 기약하게 됐다.
[매경닷컴 MK스포츠 뉴스팀 mksports@maekyung.com]

화제 뉴스
  • 문 대통령. '한국판 뉴딜' 정책 발표…"일자리 190만 개 창출"
  • 민주당 내 첫 진상조사 요구…여성의원들 "반복돼선 안되"
  • [단독] 지하철에서 여성 불법촬영하던 40대 공무원 붙잡혀
  • "집에 가지 않겠다"…보호관찰관 폭행한 50대 전자발찌 착용자
  • 심상정 '조문 거부' 사과 논란…홍준표 '채홍사' 거론에 비판 쇄도
  • 미 보건당국 "코로나19 백신 4~6주 뒤 생산 돌입"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