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벌만큼 벌은 하렌, 트레이드되면 은퇴?

기사입력 2014-11-15 10: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김재호 기자] LA다저스 선발 투수 댄 하렌이 2015년에도 마운드에 오르게 될까. 옵션 행사를 확정한 그에게 트레이드라는 변수가 등장했다.
‘CBS스포츠’는 15일(한국시간) 하렌의 이름이 트레이드 논의에 거론되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하렌은 지난해 180이닝을 채우면서 옵션 조건을 충족했고, 이를 받아들여 2015년 1000만 달러의 옵션을 확보했다. 그러나 2억 4000만 달러에 달하는 연봉 총액을 줄이기 위해 고액 연봉자인 하렌을 트레이드시장에 올릴 수 있다는 것이 ‘CBS스포츠’의 예상.
LA다저스 선발 댄 하렌이 트레이드될 경우 은퇴를 선택할 가능성이 제기됐다. 사진= 조미예 특파원
↑ LA다저스 선발 댄 하렌이 트레이드될 경우 은퇴를 선택할 가능성이 제기됐다. 사진= 조미예 특파원
통산 142승 122 평균자책점 3.77로 꾸준한 활약을 보인 하렌은 선발을 원하는 팀들에게 매력적인 트레이드 카드가 될 수 있다.
그러나 그가 이 트레이드를 받아들일지는 미지수다. ‘CBS스포츠’는 내부 관계자의 말을 인용, 하렌이 트레이드 거부 조항은 없지만 트레이드로 고향인 LA를 벗어나게 될 경우 이를 거부하고 은퇴를 선택할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하렌은 지난 시즌 180이닝 투구를 달성한 이후에도 “나는 이미 많은 경험을 쌓았고, 돈도 많이 벌었다”며 선수 생활을 이어가는 것에 연연하지 않을 것임을 암시하기도 했다(‘베이스볼 레퍼런스’에 따르면, 하렌은 메이저리그

선수로 뛰면서 7100만 달러의 연봉을 벌었다).
그는 “일단 심호흡을 하고, 가족들을 본 다음 더 던질 수 있다고 생각하면 돌아올 것”이라며 가족들의 의사가 중요하다고 밝히기도 했다. 가족들이 있는 고향을 벗어나게 될 경우, 또 다시 가족들과 떨어진 생활을 해야 하는 것에 부담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greatnemo@maekyung.com]

화제 뉴스
  • "비건 다음 주 방한"…10월 북미회담 가능성
  • [속보] 코로나19 어제 63명 신규 확진…지역발생 36명·해외유입 27명
  • 휘발윳값 6주 연속 상승세…ℓ당 1천355.4원
  • 대구 한복판 동성로 연기학원서 10명 집단감염
  • 검사장 회의 9시간 만에 종료…수사지휘권 행사 부당·재지휘 요청해야"
  • [단독] "재발급받았는데 또 털려"…해외직구 위험 숨긴 카드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