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홍성흔 딸 홍화리 “아빠, 엘레베이터서 바지 벗고 잤다” 폭로

기사입력 2015-01-16 13:01

홍성흔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 홍성흔 딸 홍화리가 홍성흔의 술과 얽힌 에피소드를 털어놔 인터넷 상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5일 오후 방영된 KBS2 ‘해피투게더3’에는 가족 특집으로 꾸며져 배우 박근형, 싱어송라이터 겸 배우 윤상훈, 야구선수 홍성흔, 아역배우 홍화리, 걸그룹 레인보우 재경과 그룹 엔플라잉 김재현이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이날 방송을 통해 홍성흔은 “난 시즌 중에는 술을 안 마신다”며 “1년에 3~4번 마신다”고 음주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그러자 이를 듣고 있던 홍성흔 딸 홍화리는 “아빠가 술을 잘 안 드시는데 한 번은 술을 많이 드셔서 엘리베이터 앞에서 잔 적이 있다”고 폭로했다.
프로야구 두산베어스 홍성흔 딸 홍화리가 홍성흔의 술과 얽힌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사진=KBS2TV방송화면 캡쳐
↑ 프로야구 두산베어스 홍성흔 딸 홍화리가 홍성흔의 술과 얽힌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사진=KBS2TV방송화면 캡쳐
이에 대해 홍성흔은 “준플레이오프 진출을 앞두고 중요한 시합에서 역전패했을 때 속상한 마음에 술을 마신 적이 있다”며 “집에 있다 더워서 차가운 방으로 들어간다는 게 엘리베이터 바닥이 시원해서 거기에 누웠다”고 해명했다.
홍성흔은 “당시 바지도 벗고 누워 있었어서 아내가 잔소

리하며 집으로 데리고 들어갔다”며 “화리가 어렸는데 기억이 나는 모양”이라고 덧붙여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홍성흔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홍성흔, 파이팅”,“홍성흔, 얼마나 슬펐으면”,“홍성흔, 딸이 거침없이 이야기하네”,“홍성흔, 딸 기억력 좋네”등의 다양한 반응들을 보였다.
[매경닷컴 MK스포츠 뉴스팀 mksprots@maekyung.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