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염경엽 감독 “마운드는 시즌까지 진행형”

기사입력 2015-03-03 16:46

[매경닷컴 MK스포츠(日 오키나와) 안준철 기자] “연습경기는 일종의 테스트라고 보면 된다.”
오키나와리그를 마친 넥센 히어로즈의 염경엽 감독이 이번 시즌에 대한 기대를 드러냈다.
넥센은 3일 일본 오키나와 이시카와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의 마지막 연습경기에서 3-4로 끝내기 역전패를 당했다. 넥센은 9회초 공격에서 LG투수 정찬헌에게 2점을 뽑아 3-2로 역전했지만, 9회말 마무리투수 손승락이 흔들렸고, 김하성이 끝내기 실책을 범하며 결국 패하고 말았다. 전날 한화와의 연습경기에서도 끝내기 역전패를 당했던 넥센은 2경기 연속 끝내기 역전패를 당하고 말았다. 연습경기 전적은 3승3패로 마쳤다.
사진(日 오키나와)=김영구 기자
↑ 사진(日 오키나와)=김영구 기자
경기 후 염경엽 감독은 “연습경기는 테스트적 성격이 강하다. 훈련은 미국에서 모두 끝내야한다. 벌써 3년째 하고 있기 때문에 선수들도 익숙하다”며 연습경기 승패에 관해서는 큰 의미를 부여하지 않았다. 이어 “이번 캠프 기간 중 강지광이나 김지수 등 야수 쪽에

서 백업요원들을 발견한 게 소득이다”라고 말했다.
다만 4경기 연속 두자릿수 실점을 한 마운드에 대해서는 “마운드는 진행형이라고 보면 된다. 시범경기까지는 계속 테스트를 한다고 보면되는데 마운드는 정규시즌까지 만들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4일 귀국하는 넥센은 7일 KT위즈와의 시범경기 첫 경기를 치른다.
[jcan1231@maekyung.com]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