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박상오 `이현석 버저비터에 쓰담쓰담` [MK포토]

기사입력 2015-03-03 20:31

3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4-2015 프로농구' 서울 SK와 전주 KCC의 경기에서 SK 박상오가 3쿼터 버저비터를 성공시킨 이현석을 격려하고 있다.
SK는 지난 동부와의 경기에서 짜릿한 승리를 따내며 공동 2위가 됐다. 하지만 득실차에서 동부에 밀리기에 그들이 남은 경기 중 1경기라도 지길 바라야한다. 단 조건이 있다면 SK도 남은 2경기에서 패하면 안 된다는 것이다.
9위가 확정된 KCC, 남은 순위의 캐스팅보드는 KCC가 잡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KCC는 이번 시즌 SK를 상대로 나쁘지 않은 경기내용을 보였다. 3차전에 선수들의 슛이 터지며 10점차 승리를 거두었고, 4~5차전에서는 각각 5점, 4점차로 지며 아쉬운 경기결과였다. 과연 KCC는 이날 경기에서도 그들을 괴롭히며 SK의 발목을 잡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SK는 경기 종료 후 지난 2012~13시즌부터 3시즌 연속 팀의 외국인 선수로 활약해온 헤인즈와 심스에게 노고에 대한 감사의 의미로 구단에서 특별 제작한 유니폼 액자를 전달한다.

[매경닷컴 MK스포츠(잠실) = 김재현 기자 / basser@maekyng.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