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3안타 강정호, 피츠버그, 밀워키에 2-0 승리…연패 끊어

기사입력 2015-06-11 14:10

3안타 강정호, 피츠버그, 밀워키에 2-0 승리…연패 끊어
3안타 강정호/사진=MBN
↑ 3안타 강정호/사진=MBN

최근 타격감이 가라앉았던 강정호(28·피츠버그 파이리츠)가 모처럼 화끈한 불방망이를 휘둘렀습니다.

강정호는 11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의 PNC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홈경기에서 5번타자·3루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3안타로 맹활약했습니다.

강정호가 멀티히트(1경기 2안타 이상)를 작성한 것은 지난달 27일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경기 이후 15일 만입니다. 3안타는 지난달 20일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경기 이후 22일 만으로, 시즌 네 번째입니다.

강정호는 1회말 2사 2루 첫 타석에서 밀워키 선발투수 카일 로시의 시속 89마일(143㎞)의 세 번째 공을 받아쳤지만 3루 땅볼로 아웃됐습니다.

4회말 두 번째 타석에서는 볼 카운트 1볼-2스트라이크에서 우중간 안타에 성공한 뒤 2루까지 달렸지만, 우익수의 힘 있는 송구에 잡히면서 추가 진루에는 실패했습니다.

6회말 세 번째 타석에서는 무사 1, 2루에서 로시의 시속 89마일(143㎞) 초구를 노려 좌전 안타를 때려냈습니다.

강정호의 안타로 피츠버그는 무사 만루의 기회를 맞았지만 후속 타자들의 방망이가 침묵하면서 득점으로 연결하지 못했습니다.

강정호는 8회말 1사 1루에서 네 번째 타석에 들어섰습니다. 그는 밀워키의 불펜투수 코리 크네블의 시속 95마일(152㎞) 강속구를 받아쳐 1루로 진루했습니다.

하지만 후속 타자가 병살타로 물러나면서 피츠버그는 다시 득점 없이 이닝을 마쳤습니다.

강정호의 시즌 타율은 0.266에서 0.280(132타수 37안타)으로 올랐습니다.

강정호는 이날 3루수로서도 밀워키의 공격 흐름을 끊는 견고한 수비 펼쳤습니다.

피츠버그의 선발투수 찰리 모튼는 7⅓이닝 동안 3피안타 6삼진

3볼넷을 기록하며 무실점으로 호투했습니다.

피츠버그는 이날 여러 차례 기회를 살리지 못했지만 2-0으로 승리했습니다.

1회말 스탈링 마르테의 1타점 적시타에 이어 2회말 페드로 알바레스의 비거리 139m 대형 솔로홈런으로 경기 초반부터 앞서나갔습니다.

앞서 밀워키에 2연패를 당한 피츠버그는 이날 승리로 32승27패(승률 0.542)가 됐습니다.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