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신인상’ 정성우 “다음 시즌에는 인식을 바꿔볼게요”

기사입력 2016-02-22 18: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서울 서초구) 김진수 기자] “저를 시작으로 중위권 대학, 상위권 대학으로 올라갈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어요.”
신인상을 수상한 정성우(창원 LG)는 자신의 수상을 시작으로 모교의 발전을 기대했다. 정성우는 22일 서울 서초구 JW메리어트 호텔에서 열린 2015-16 프로농구 시상식에서 기자단 총 유효 투표 수 99표 중 76표를 획득해 19표에 그친 한희원(인천 전자랜드)을 제치고 신인왕에 이름을 올렸다.
정성우의 신인왕 수상은 값졌다. 그 동안 고려대와 연세대, 경희대, 중앙대 등이 신인왕을 대거 배출한 가운데 정성우는 상명대 최초의 신인왕에 이름을 올렸다. 특히 상명대 농구는 2009년 창단돼 아직 역사가 짧다.
정성우가 22일 서울 서초구에서 열린 프로농구 시상식에서 신인상을 수상한 뒤 트로피에 입맞춤을 하고 있다. 사진(서울 서초구)=김재현 기자
↑ 정성우가 22일 서울 서초구에서 열린 프로농구 시상식에서 신인상을 수상한 뒤 트로피에 입맞춤을 하고 있다. 사진(서울 서초구)=김재현 기자
정성우는 시상식 뒤 이같이 말하면서 “제가 뛰어난 활약을 펼친 것이 아니기 때문에 임팩트 있었던 (한)희원이 받을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번 시즌에는 잘해보겠다는 것보다 팀에 보탬이 되는 선수가 되려고 했다”고 덧붙였다.
올 시즌 프로농구에서는 돋보이는 신인들이 없었다는 평가가 컸다. 이에 대해 정성우는 “다음 시즌에는 그런 인식을 바꿀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시상식이 데뷔전보다 더 떨렸다는 그는 상금을 어디에 쓰겠냐는 질문에 “제가 잘해서 상을 탄 것이 아니고 구단 관계자분들과 형들이 많이 도와준 덕분”이라면서 “형들과 구단관계자들 그리고 부모님을 위해 사용하겠다”고 말했다.
[kjlf2001@maekyung.com]
▶ 뛰고 또 뛰었던 양동근, 네 번째 최고의 별 등극
▶ ‘타선 폭발’ LG, 2번의 빅이닝으로 한화 제압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권성동, 피감기관장에 "혀 깨물고 죽지" 폭언 논란
  • 한글날 연휴 서울 곳곳 '도로 통제'…불꽃축제·마라톤·대규모 집회까지
  • 드라마 '작은 아씨들', 베트남 넷플릭스 퇴출…"월남전 왜곡"
  • 바이든, 푸틴 '핵 위협'에 "쿠바 미사일 위기 이후 최고…'아마겟돈 위험' 고조"
  • 美 경찰 '정전 사태' 주범 공개에 네티즌 '빵'터졌다..."키 84cm·몸무게 16kg"
  • 근무 5분 만에 '편의점털이'한 아르바이트생…알고 보니 동종 전과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