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물벼락’ 짜릿한 심수창 “이런 기분이구나”

기사입력 2016-06-04 12: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대구) 이상철 기자] 한화는 지난 3일 5시간이 넘는 혈투 끝에 삼성을 꺾고 18번째 승리를 거뒀다. 로사리오가 연장 12회 2사 만루서 결승타를 때렸으며, 심수창이 마지막 2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았다.
시즌 3승째를 거둔 심수창은 수훈선수로 꼽혔다. 경기 종료 후 중계 방송사와 인터뷰를 가졌다. 그런 그를 뒤에서 ‘먹잇감’으로 노린 이가 있었으니 로저스였다. 로저스는 양손에 물병을 들고 기회를 엿봤다.
그리고 인터뷰를 마치고 더그아웃으로 들어가는 심수창의 머리 위로 물을 ‘콸콸’ 쏟았다. ‘물벼락’이었다. 정말 깜짝 놀란 심수창. 제대로 물을 뒤집어썼다.
로저스는 한화 선수단 내에서도 장난기가 가득하다. 성대모사 실력도 수준급. 그 장난의 대상에 위아래는 없다. 4살 어린 동생의 ‘과한’ 장난에도 심수창은 웃음이 터졌다. 오히려 고맙기도. 그 짜릿함을 맛보게 해줬으니까.
한화의 심수창은 지난 3일 대구 삼성전에서 승리투수가 된 뒤 물벼락을 맞았다. 사진=MK스포츠 DB
↑ 한화의 심수창은 지난 3일 대구 삼성전에서 승리투수가 된 뒤 물벼락을 맞았다. 사진=MK스포츠 DB
심수창은 앞선 3경기에서 2승 1홀드를 기록했다. 그러나 물벼락을 경험하진 않았다. 심수창은 “물 세리머니는 한화 이적 후 처음이다. 정말 기분이 좋다”라며 “물을 맞으니까. 아, 이런 기분이구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더 많이 물을 뒤집어 쓰고 싶다라며 미소를 지었다. 심수창이 물벼락을 많이 맞는다는 건 그만큼 한화도 많이 이긴다는 이야기이기에.
한편, 로저스의 먹잇감은 하나가 아니라 둘이었다. 심수창의 뒤를 이어 로사리오가 수훈선수 인터뷰를 진행했다. 심수창이 당한 걸 두 눈으로

목격한 로사리오는 인터뷰가 끝나자마자 대기실을 향해 줄행랑. 결승 내야안타 때보다 더 빠른 발걸음이었다.
그러나 여유와 카리스마가 있는 로저스. ‘너 나와’라고 손짓. 로사리오는 형의 말에 고분고분 따랐다. 그 다음은 뭐, 물에 빠진 로사리오였다.
[rok1954@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북, 화성-12형 추정 미사일 '정상각도' 발사…괌까지 타격 가능
  • 일본 열도 5년 만에 통과…홋카이도 한때 대피령
  • 뇌물 받도 터널 부실시공에 눈감아…국토관리사무소 공무원 3명 구속
  • 검찰 '성남FC 의혹' 벌써 세번 째 압수수색…농협·현대백화점 등 7곳
  • ‘김밥 40줄' 주문하고 ‘노쇼'한 50대 남성…벌금 300만원 약식기소
  • "마약검사비 120만원, 내가 냈다"…경찰 체포 상황 전한 이상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