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김영권-김기희 중국리그 풀타임 맞대결 장군멍군

기사입력 2016-08-14 03:13 l 최종수정 2016-08-14 05: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강대호 기자] 2015 대한축구협회 올해의 선수 김영권(26·광저우 헝다)과 K리그 역대 판매이적료 1위 김기희(27·상하이 선화)가 중국프로축구에서 첫 맞대결을 펼쳤다.
훙커우 축구장에서는 13일 2016 중국 슈퍼리그 22라운드 상하이-광저우 경기가 열렸다. 김기희와 김영권 모두 소속팀 4-2-3-1 대형의 중앙수비수로 선발 출전하여 교체 없이 끝까지 뛰었다. 경기는 홈팀 상하이의 2-1 승리로 김기희가 웃었으나 김영권도 0-1이었던 전반 12분 광저우의 동점골을 도우며 체면을 세웠다.
K리그 클래식 디펜딩 챔피언 전북 현대에 2월19일 이적료 540만 유로(66억7850만 원)를 안기며 상하이에 입단한 김기희는 광저우전까지 리그 전 경기에 선발 중앙수비수로 기용됐다. 부상으로 전반 종료와 함께 교체된 랴오닝 훙윈과의 8라운드 원정경기(0-0무)를 제외하면 모두 풀타임일 정도로 중용되고 있다.
김영권(28번)이 우라와 레즈와의 2016 AFC 챔피언스리그 H조 원정경기를 뛰고 있다. 사진(일본 사이타마)=AFPBBNews=News1
↑ 김영권(28번)이 우라와 레즈와의 2016 AFC 챔피언스리그 H조 원정경기를 뛰고 있다. 사진(일본 사이타마)=AFPBBNews=News1
김기희(4번)가 자메이카와의 국가대항 평가전에 임하고 있다. 사진(서울월드컵경기장)=AFPBBNews=News1
↑ 김기희(4번)가 자메이카와의 국가대항 평가전에 임하고 있다. 사진(서울월드컵경기장)=AFPBBNews=News1

2013~2015 슈퍼리그 올해의 팀에 3시즌 연속 선정된 김영권은 이번 시즌 부상으로 6~11·15~18·20라운드에 결장했다. 그러나 일단 18인 명단에 포함되면 창춘 야타이와의 2라운드 홈경기(3-0승)에 교체 투입된 것 외에는 선발 출전하고 있다. 무릎인대파열로 우려를 낳았으나 복귀 후 19·22라운드 풀타임을 뛰었다.
슈퍼리그 6연패에 도전하는 광저우는 상하이에 덜미를 잡혔으나 승점 49로 1경기 덜 치른 2위 장쑤 쑤닝(38점)보다 9점이 많다. 상하이는 37점으로 3위로 올라섰다.
울리 슈틸리케(62·독일) 감독이 지휘하는 국가대표팀의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에서 김영권은 5경기, 김기희는 2경기를 소화하며 최종예선 진출에 힘을 보탰다. 오는 9월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치러지는 최종예선 1차전 상대는 다름 아닌 중국이다. 경기장 안팎에서 두 선수의 역할이 중요하다.
[dogma0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불이 난 현대아울렛 최근 영상 보니…주차장에 종이박스 가득 쌓여 있었다
  • 대통령실 "본질은 비속어 아닌 동맹 폄훼"
  • [속보] 미 백악관 "해리스 부통령, '방한' 29일 DMZ 방문"
  • 만취 여성 모텔 데려가 직장 동료 불러 함께 성폭행한 20대
  • 이준석, 尹 비속어 논란에 "민생 경보음 들리느냐 안 들리느냐가 더 중요"
  • 인도서 로또 1등 당첨돼 43억 얻은 남성 "로또 1등 되고 불행해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