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전인지, 캐나다 여자오픈 3R에서 1타 차 단독 3위

기사입력 2017-08-27 08: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전인지(23)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캐나다 퍼시픽 여자오픈(총상금 225만 달러) 3라운드에서 단독 3위에 올랐다.
전인지는 27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오타와 헌트& 골프클럽(파71·6천419야드)에서 열린 대회 사흘째 3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1개, 더블보기 1개를 묶어 1언더파 70타를 쳤다.
사흘간 합계 9언더파 204타가 된 전인지는 공동 선두에 1타 뒤진 단독 3위로 이날 경기를 마쳤다.
공동 선두에는 나란히 10언더파 203타의 성적을 낸 모 마틴(미국)과 니콜 라르센(덴마크)이 자리했다.
이미림(27)은 이날 버디 8개를 몰아치고 보기는 3개로 막아 5언더파 65타의 성적을 냈다.
8언더파 205타를 기록한 이미림은 크리스티 커(미국)와 함께 공동 4위에 올랐다. 선두와 2타 차이로 4라운드에서 얼마든지 뒤집을 수 있다.
유소연(27)과 허미정(28)도 7언더파 206타, 공동 6위에서 마지막 날 선두 추격에 나선다.
US여자오픈에서 우승한 박성현(24)은 6언더파 207타로 선두에 4타 뒤진 공동 12위로 3라운드를 마쳤다.
한국 선수가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면 최근 LPGA 투어 5개 대회 연속 우승을 달성하게 된다.
[디지털뉴스국]
In Gee Chun of South Korea gestures to the crowd on the sixth green during the third round of the Ca...
↑ In Gee Chun of South Korea gestures to the crowd on the sixth green during the third round of the Canadian Pacific Women's Open golf tournament in Ottawa, Ontario, Saturday, Aug. 26, 2017. (Adrian Wyld/The Canadian Press via AP)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계곡살인' 이은해·조현수 무기징역 구형…눈물 흘리며 "억울하다"
  • 국민의힘, 김진표 사퇴 촉구 결의안 제출…'박진 해임건의' 응수
  • [단독] "손님이 목 졸라"...올림픽대로서 만취 승객 폭행 신고
  • 사촌형제 부부 모임 중 아내들 살해한 50대 남성, 항소심서도 무기징역
  • 이재명, '비속어 논란' 직접 언급…"국민도 귀 있고 지성 있다"
  • '마약 투약 혐의' 배우 이상보, 경찰 조사 결과 투약 확인 안 돼 불송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