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평창올림픽] ‘생애 첫 금메달’ 최민정 “많은 응원 덕분이다”

기사입력 2018-02-17 21: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한이정 기자] 여자 쇼트트랙 국가대표 최민정(20·성남시청)이 소감을 전했다.
최민정은 17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1500m 결선에서 1위를 차지했다.
레이스 중반까지 중위권에 머물던 최민정은 결승선 3바퀴를 남기고 추월을 시도했다. 그는 아웃코스로 치고 나가 1위에 올라섰고 전속력으로 질주해 격차를 벌렸다. 월드컵 세계랭킹 1위다운 면모였다.
최민정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1500m 결선에서 1위에 올랐다. 사진(강릉)=천정환 기자
↑ 최민정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1500m 결선에서 1위에 올랐다. 사진(강릉)=천정환 기자
경기 후 최민정은 방송인터뷰에서 “나 혼자 잘해서가 아니라 국민들께서 많이 응원해주셨다. 대표팀도, 연맹에서도, 여러 기관에서 선수들이 좋은 성적 거둘 수 있게 힘을 주셨기 때문이다. 주변 분들이 많이 도와주셔서 좋은 성적 거둘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변수가 많은 종목이라서 어떻게 넘어질지

몰라서 피니시 통과하기 전까지 승부 확신하지 못했다. 너무 많은 응원을 받아서 힘이 나서 더 잘할 수 있었다. 500m 끝나고 나서도 너무 많이 힘내라고 응원해주셔서 좋은 성적 거둘 수 있었던 것 같다”고 전했다.
최민정과 함께 출전한 김아랑은 4위를 차지했다. yijung@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해운대서 밤새 '독립기념일 파티'…마스크 쓴 미군 어디에
  • [속보] 확진자 나온 광주 북구 전체 학교 2주간 원격수업
  • 코로나19 신규확진 사흘째 60명대…지역발생 43명·해외유입 18명
  • WHO "코로나19 치료제 임상시험서 에이즈약 사용 중단"
  • 日 구마모토현, 기록적 폭우로 20여명 인명피해 잇따라
  • 코로나 19 재확산으로 마스크 비축량 늘려...기존 1억장에서 1억 5천만장까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