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에인절스, 두 명의 크리스와 계약

기사입력 2018-02-19 07: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美 로스앤젤레스) 김재호 특파원] LA에인절스가 두 명의 크리스와 계약했다.
에인절스는 19일(한국시간) 외야수 크리스 영(34)과 1년 계약에 합의했고, 내야수 크리스 카터(31)와 마이너리그 계약을 맺은 뒤 그를 스프링캠프에 초청선수로 합류시켰다고 전했다.
영은 1년 200만 달러 보장 금액에 인센티브가 포함된 계약에 합의했다. 외야수 세 자리를 모두 소화할 수 있는 그는 에인절스에서 네번째 외야수로 자기 역할을 할 예정이다.
크리스 영은 외야 전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다. 사진=ⓒAFPBBNews = News1
↑ 크리스 영은 외야 전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다. 사진=ⓒAFPBBNews = News1
2006년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에서 데뷔, 이후 5개 팀에서 12시즌동안 1409경기에 출전해 타율 0.237 출루율 0.316 장타율 0.430을 기록중이다. 지난 시즌에는 보스턴 레드삭스에서 90경기에 출전, 타율 0.235 출루율 0.322 장타율 0.387 7홈런 25타점을 기록했다. 2010년 올스타에 뽑힌 경력이 있다.
카터는 메이저리그 로스터에 합류할 경우 175만 달러의 연봉을 받으며, 여기에 60만 달러의 인센티브가 추가로 걸려 있다. 1루와 코너 외야수를 소화할 수 있는 그는 이번 시즌 1루수를 소화할 예정인 알버트 푸홀스의 보험 역할을 할것으로 예상된다.
오클랜드 어슬레틱스를 비롯한 4개 팀에서 8시즌동안 750경기에 나서 타율 0.217 출루율 0.312 장타율 0.456 158홈런 400타점을 기록했다. 2016년에는 밀워키 브루어스 소속으로 내셔널리그에서 가장 많은 41개의 홈런을 때렸다.
크리스 카터는 홈런도 많지만, 삼진도 많은 타자다. 사진=ⓒAFPBBNews = News1
↑ 크리스 카터는 홈런도 많지만, 삼진도 많은 타자다. 사진=ⓒAFPBBNews = News1
홈런은 많이 때리고 있지만, 200삼진을 두 번이나 기록(2013, 2016)했을 정도로 삼진도 많아 인기를 얻지 못하고 있는 선수다. 지난 시즌 뉴욕 양키스에서 62경기에 출전해 타율 0.201 출루율 0.284 장타율 0.370을 기록했다. greatnemo@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박원순 실종부터 시신 발견까지…시간대별 상황 정리
  • 경찰, 박원순 사망 사건 수사 착수…부검 여부 유족과 협의
  • 홍남기 부총리 "다주택자 종부세 중과세율 상향 조정"
  • 비극으로 끝난 '역사상 최장수 서울시장' 박원순의 3천180일
  • 정두언·노회찬·성완종…극단적 선택으로 생을 마감한 정치인들
  • "흑인 목숨 소중하다"…뉴욕시장도 트럼프타워 앞에 페인트칠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