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슈퍼 루키` 고진영, 박성현에 이어 `신인 3관왕` 위업 달성할까

기사입력 2018-03-05 07: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슈퍼 루키' 고진영(23)이 시즌 초반 상금과 올해의 선수 1위에 오르며 박성현에 이어 '신인 3관왕' 위업 재현에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고진영은 4일 싱가포르에서 끝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HSBC 월드챔피언십에서 15언더파 273타를 쳐 우승자 미셸 위(미국)에게 2타 뒤진 공동 6위를 차지했다.
지난달 LPGA 투어 공식 데뷔전인 호주오픈에서 우승한 고진영은 무려 67년 만에 공식 데뷔전을 우승으로 장식한 신인이 됐다.
이후 고진영은 혼다 타일랜드에서 공동 7위, 싱가포르 대회 공동 6위 등 출전한 3개 대회에서 모두 10위 이내에 이름을 올리며 순항하고 있다. 아직 시즌 초반이기는 하지만 상금(28만2641 달러)과 올해의 선수(39점), 신인상(271점) 등 주요 부문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다.
[디지털뉴스국]
[사진출처 : AFP]
↑ [사진출처 : AFP]
[사진출처 : AFP]
↑ [사진출처 : AFP]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속보] 대검 차장에 조남관…서울중앙지검장 이성윤 유임
  • [속보] '의암댐 사고' 실종된 경찰정 발견…내부 수색 예정
  • 코로나19 서울 13번째 사망자 발생…기저질환 있던 90대
  • 검찰, '검언유착 KBS 오보' 취재원 고발 사건 수사 착수
  • 이재명의 두 번째 편지 "대부업 금리 24%→10% 인하해야"
  • 갤노트20 사전예약 시작…공시지원금 가장 많은 이통사는?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