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현장 인터뷰] 로버츠 "아팠던 선수들, 빠르게 반등중"

기사입력 2018-03-05 09: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美 스코츠데일) 김재호 특파원] 데이브 로버츠 LA다저스 감독은 클럽하우스를 덮쳤던 '바이러스 사태'가 빠른 속도로 진정되고 있는 것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로버츠는 5일(한국시간) 스코츠데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샌프란시스코와의 캑터스리그 경기에서 9-3으로 이긴 뒤 가진 인터뷰에서 "아픈 선수들이 빠르게 반등에 성공했다"며 정체 불명의 바이러스에 감염됐다 돌아온 선수들이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것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날 출전한 선수들 중에는 선발 마에다 켄타가 이틀 공백에도 2 1/3이닝 1실점으로 호투했고, 야시엘 푸이그도 1타점 2루타를 비롯해 3타수 2안타로 활약했다. 코디 벨린저도 3타수 1안타 1득점으로 선전했다.
독감을 앓았던 푸이그는 복귀 후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사진=ⓒAFPBBNews = News1
↑ 독감을 앓았던 푸이그는 복귀 후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사진=ⓒAFPBBNews = News1
로버츠는 "(아팠던 선수들은) 더 뛰고 싶어한다. 일정이 약간 단축됐지만, 여전히 날카로운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며 이들의 플레이를 칭찬했다.
그는 "타자들이 삼진을 많이 당하지 않고, 타격도 잘하며 주루와 수비도 좋았다. 여러 좋은 플레이들이 조화를 이뤘다. 주전들이 좋은 활약을 보여주고 있다"며 시즌 준비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선발 마에다에 대해서는 "패스트볼이 생명력이 있었고, 슬라이더, 체인지업이 좋았다. 이 공들로 삼진도 몇 개 잡았다. 3회까지 마운드에 오른 것도 좋았다"고 평했다.
푸이그에 대해서는 "집중력이 좋다. 그는 잘하고 싶어한다. 기술적으로는 아주 좋고, 몸 상태도 좋아보인다"며 좋은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가 시즌 초반 많이 상대하는 샌프란시스코와 시범

경기에 뛰기를 원한 것에 대해서는 "그것은 그가 내린 선택이다. 그는 샌프란시스코뿐만 아니라 애리조나도 상대했다. 잠재적인 상대를 자주 보며 정보를 얻으려고 하는 것은 그에게 이익이 되는 현명한 선택이다. 그가 뛰기를 원하는 것은 좋은 일"이라며 반색했다. greatnemo@maek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북 김정은 "문 대통령과 남녘 동포에 대단히 미안"
  • 오늘 만12세 이하·임신부 독감예방접종 재개…"상온 노출 백신과 무관"
  • [속보] 김명수 대법원장, 중앙선관위원에 노정희 대법관 내정
  • [단독] 말다툼 벌이다…선배 택시기사 살해한 50대 후배 기사
  • [김주하 AI 뉴스] 트럼프의 큰 그림?…대선 불복 시사'
  • 뇌전증으로 졸도한 주인 물어 죽인 반려견?…영국 법원 공방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