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각 팀 대표선수가 추천하는 우리 팀 국가대표 후보는?

기사입력 2018-03-22 16: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서울 한남동) 한이정 기자] 우리 팀에서 아시안게임에 나갈 만한 국가대표 선수는?
KBO가 22일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2018시즌 KBO리그 미디어데이를 열었다. 이날 10개 구단 감독과 대표 선수들이 참석해 2018시즌 각오를 전했다.
팀 내에서 2018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전할 만한 선수를 추천해달라는 질문이 주어졌다.
두산 베어스 오재원이 팀 내 아시안게임에 출전할 수 있는 선수는 누구일 것 같냐는 질문에 유희관을 언급했다. 사진(서울 한남동)=김영구 기자
↑ 두산 베어스 오재원이 팀 내 아시안게임에 출전할 수 있는 선수는 누구일 것 같냐는 질문에 유희관을 언급했다. 사진(서울 한남동)=김영구 기자
이에 kt 위즈 대표선수로 참석한 고영표는 “과감하게 제가 다녀와서…KBO리그 야구 팬 분들께 좋은 야구 보여드리고 싶다. 제가 다녀오겠습니다”고 말해 박수를 받았다. 고영표는 “금메달 꼭 따오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삼성 라이온즈는 강민호가 마이크를 들었다. 강민호는 “우리 팀에는 급한 선수가 한 명 있고, 꼭 가야 할 선수가 있다. 급한 선수는 박해민 선수다. 양창섭 선수도 제가 잘 리드해서 아시안게임에 뽑힐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화 이글스 대표 정우람은 “야구 잘 하는 하주석 선수와 제일 잘 생긴 김재영 선수가 갔으면 좋겠다”고 웃었다.
넥센 히어로즈 주장 서건창은 4명을 꼽았다. 서건창은 “김하성 선수는 자타가 인정하는 선수고 조상우 선수도 있고 최원태 선수도 있고 이정후 선수까지 되면 금상첨화일 것 같다. 욕심을 좀 내고 있다”고 밝혔다.
마이크를 잡은 김현수는 “안익훈 선수랑 김대현 선수가 꼭 갔으면 좋겠다”고 말했고, SK 와이번스 박종훈은 “매일 노래 부르는 선수가 있는데 김주환 선수라고. 김주환 선수가 갔으면 좋겠다”고 웃었다.
노진혁(NC)은 “박민우 선수가 너무 가고 싶어 한다. 이번에 대표로 나갔던 선수 중 장현식 선수가 잘 했기 때문에 이번에도 갔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손아섭(롯데)은 “박세웅 선수나 박진형 선수가 무조건 갈 것 같고. 이 투수들이 꼭 갈 수 있도록 수비에서 엉뚱한 짓만 안하면 꼭 갈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박진형은 “잘 해서 무조건 가도록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오재원은 “저희 팀은 몇 년 동안 7-8명의 선수가 매번 갔다. 선동열 감독님께 이 자리에서 부탁을 드리고 싶다”며 “저희 이영하 선수와 함덕주 선수가 대기하고 있고, 여기 앉아있는 유희관 선수가 국가대표를 너무 하고 싶어한다. 왜 자기는 안 되냐고 매일 노래했기 때문에 유희관 선수까지 3명은 VIP 티켓을 줬으면 좋겠다”고 털어놨다.
이에 유희관은 “정말 놀랐다. 정말 상관없는 이야기고. 국가대표에서 저를 가지고 이슈를 많이

만드는 것 같은데 언론플레이 자제하시고. 제가 나간다면 시청률은 많이 나올 것 같다”고 전했다.
KIA 타이거즈 에이스 양현종은 “심동섭 선수와 최원준 선수가 갔으면 좋겠다. 향후 KIA의 미래를 책임질 선수니까 가서 좋은 모습 보여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yijung@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노숙인 명의' 신종 깡통전세 사기…HUG가 피해 떠안았나?
  • 김정은 "문재인 대통령의 과도한 관심 불필요"…문 전 대통령은 동분서주 했는데
  • "총알받이 안 해" 러시아 징집 반대시위 속 우크라이나 공격
  • 서울 아파트에서 남녀 3명 숨진 채 발견… 경찰 조사
  • [영상] "김정은 딸 김주애, 북한 국가행사서 처음으로 포착"
  • 영동고속도로서 12중 추돌 '쾅쾅쾅'…아들 구하려다 참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