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이제 내일이네” 류중일 LG 감독, 개막전 밑그림 완료

기사입력 2018-03-23 13:33 l 최종수정 2018-03-23 13: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잠실) 황석조 기자] “아이고 (이제) 내일이네”
올 시즌 새롭게 LG 트윈스 사령탑에 오른 류중일 감독은 개막을 하루 앞둔 23일 잠실구장서 “첫 경기는 긴장되고 또 설렌다”며 소감을 전했다. 그래도 이내 베테랑 사령탑답게 “2~3이닝 끝나면 괜찮아진다”고 너털웃음을 지은 뒤 “이기는 야구에 포커스를 맞추겠다”고 강한 포부를 밝혔다. 개막에 대한 구상도 끝냈으니 차분히 기다리겠다는 각오다.
선발과 타선 모두 윤곽은 드러났다. 일찍 알려진 것처럼 개막전 선발투수는 새 외인투수 타일러 윌슨이 나선다. 헨리 소사-임찬규-임지섭-김대현에 차우찬이 가세하는 선발투수 밑그림이다. 차우찬은 차주 주말 홈 개막전 투입이 유력한 상황. 현 상태로라면 올 초에 언급한 6선발이 가능할 수 있지만 류 감독은 일단 부정적이다. 임지섭과 김대현 모두 시범경기 때 다소 기대에 못 미쳤고 결국 두 선수 중 한 명은 로테이션에 빠질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LG 류중일(사진) 감독이 개막을 앞둔 소감을 전했다. 사진=김영구 기자
↑ LG 류중일(사진) 감독이 개막을 앞둔 소감을 전했다. 사진=김영구 기자
필승조는 이동현-임정우에 좌완 진해수, 그리고 마무리투수로는 정찬헌이 나선다. 신정락이 우타자를 상대로 나서며 최동환과 최성훈이 롱릴리프 역할을 맡을 예정이다. 안익훈을 리드오프로한

타선 역시 시범경기 후반부 라인업과 큰 차이 없이 정규시즌을 맞이한다.
관심을 모은 오지환은 개막전엔트리에 포함됐다. 스프링캠프에 참가하지 못했지만 시범경기 막판 실전경기에 나서며 감을 조율했다. 류 감독은 “잘해주겠죠”라며 일단 믿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hhssjj27@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대통령실, 직장어린이집 예산 0원 편성 주장에…"악의적 프레임"
  • 창원 마산만 일대 어린 청어 집단 폐사…이유는?
  • 전세계 넷플릭스 순위 2위 '수리남', 실화 속 주인공의 범죄 행각은?
  • 유턴하던 벤츠와 '쾅' 부딪힌 과속 차량…상대 차량 과실 여부는?
  • 민간인 죽어가는데…푸틴, 1100만원짜리 재킷입고 축하 공연 즐겨
  • 장성규, 억대 외제차 선물 공개…"연예인병 재발, 열일할게요"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