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SK, 13일 LG전 맞춰 김광현·임준혁 등록…이원준·봉민호 말소

기사입력 2018-05-13 13: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인천) 안준철 기자] SK와이번스가 13일 LG트윈스전에 맞춰 이날 선발 김광현(30)을 1군에 등록했다. 또 우완 임준혁(34)도 함께 등록했다. 대신 좌완 봉민호(22)와 우완 이원준(20)이 말소됐다.
이날 선발투수로 예고된 김광현의 1군 엔트리 등록은 예정된 수순이었다.
임준혁은 올 시즌 첫 1군 등록이다. 지난 시즌에는 43경기에 나서 2홀드 1세이브 평균자책점 4.57을 기록했다. 올 시즌 퓨처스리그에서는 10경기에 나서 4승 1세이브 평균자책점 2.08을 기록했다. 최근 들어 힘이 떨어지고 있는 불펜 보강 차원의 등록이다.
SK와이번스 김광현. 사진=김영구 기자
↑ SK와이번스 김광현. 사진=김영구 기자
지난해 1차지명으로 SK에 입단한 이원준은 2경기만 던지고 다시 2군에 내려갔다. 1군의 높은 벽을 실감했던 이원준이다. 개막 엔트리에도 포함됐지만, 당시에 마운드에는 오르지 않았다. 지난 4일 1군 엔트리에 등록된 이원준은 5일 롯데전과 11일 LG전에서 던졌다. 롯데전에서는 ⅔이닝 2실점, LG전에서는

1이닝 3실점을 기록했다. 승부처에서 무너지며 패배의 빌미를 제공했다.
올 시즌 퓨처스리그에서 좋은 활약을 보이고 있는 봉민호는 3일 만에 다시 2군으로 내려갔다. 1군 데뷔전이었던 11일 LG전에서 채은성에 솔로홈런을 맞는 등 1⅔이닝 1실점을 기록했다.
jcan123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사상 첫 '서울특별시기관장'…장지는 경남 창녕군
  • 다주택자 취득세·양도세 '폭탄'…"집 사지 마라"
  • [단독] "n번방 봤다"고 자랑한 남성…수사해 보니 불법 촬영물 소지
  • 고 최숙현 선수 가해자 '팀 닥터' 안 모 씨 체포
  • 200mm 폭우에 물바다 된 부산…차도 떠내려가
  • 경찰 "박원순 시장 타살 혐의점 없다…부검 없이 유족에 인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