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최원태 `아~ 내가 잡았어야 했는데` [MK포토]

기사입력 2018-05-13 15: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잠실) = 김재현 기자] 13일 오후 잠실야구장에서 2018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가 벌어졌다.
4회 말 1사에서 넥센 선발 최원태가 두산 정진호의 투수 강습타구를 잡기 위해 팔을 뻗었지만 안타를 내주고 말았다.
26승 13패로 리그 1위를 굳건히 지키고 있는 두산은 1차전 패배에 설욕전을 펄치고 있다.
리그 7위의 넥센은 두산을 상대로 2연승에 도전하고 있다.

[basser@maeky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법원, 가세연이 낸 박원순 서울특별시葬 금지 가처분 각하
  • 진중권, 병역 의혹 제기한 배현진에 "똥볼이나 차니 노답"
  • 사진 찍다가 바다에 추락한 20대 여성…화재도 잇따라
  • 경찰, 손정우 '범죄수익은닉' 수사 착수…이번 주쯤 아버지 조사
  • 여야 지도부, 백선엽 장군 조문…"현충원 안장 놓고 고성"
  • 오키나와 미군기지 2곳 봉쇄…공적마스크 제도 폐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