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현장인터뷰] ‘연타석 홈런’ 정의윤 “팀에 도움이 돼서 기분 좋다”

기사입력 2018-05-13 18: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인천) 안준철 기자] SK와이번스 정의윤(32)이 대타로 나와서 홈런 두 방을 7타점을 쓸어담는 괴력을 선보였다. 팀이 3-0으로 아슬아슬게 앞선 상황에서 정의윤이 경기를 결정지은 셈이다.
정의윤은 13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8 KBO리그 LG트윈스와 팀간 5차전에서 대타로 교체 출전, 3타수 2안타(2홈런) 7타점 2득점으로 10-0 승리를 이끌었다.
3-0으로 앞선 5회말 정진기를 대신해 대타로 이날 첫 타석을 맞은 정의윤은 2사 만루에서 초구에 좌익수 뜬공으로 물러나 아쉬움을 남겼다.
2018 프로야구 KBO리그 LG 트윈스와 SK 와이번스의 경기가 13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렸다. 8회말 1사 1,2루 SK 정의윤이 스리런포를 치고 홈으로 달리고 있다. ...
↑ 2018 프로야구 KBO리그 LG 트윈스와 SK 와이번스의 경기가 13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렸다. 8회말 1사 1,2루 SK 정의윤이 스리런포를 치고 홈으로 달리고 있다. 사진(인천)=옥영화 기자
하지만 정의윤은 7회말 다시 무사 만루 기회를 잡았다. 이번에는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정의윤은 LG 고우석과 풀카운트로 맞서다가 7구째 시속 148km 높은 직구를 잡아당겨 왼쪽 담장을 넘겼다. 비거리는 105m로 측정됐다. 자신의 시즌 5호 홈런이자, 올 시즌 SK의 두 번째 만루홈런이다. 정의윤 개인 통산으로는 4번째 만루포였다. 2016년 5월 4일 인천 한화 이글스전 이후 739일 만의 그랜드슬램이기도 했다.
그러나 여기가 끝이 아니었다. 이번에는 8회말 1사 1, 2루에서 타석에 들어섰다. LG투수 여건욱과 볼카운트 1-1에서 3구째 시속 138km 직구를 잡아당겨 왼쪽 담장을 넘기는 비거리 120m 3점포를 날렸다. 시즌 6호로, 연타석 홈런이다. 이는 개인 5번째 연타석 홈런이자, 올 시즌 팀 3번째 연타석 홈런이었다. SK는 막판 정의윤의 연타석 홈런으로 10

-0 대승을 거뒀다.
경기 후 정의윤은 “공을 띄우려고 했는데 운이 좋아서 넘어갔다”며 “홈런을 치며 기분이 좋은데, 특히 오늘은 팀에 도움이 되는 홈런을 친 것 같아 기쁘다”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도 계속 팀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jcan123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추미애, 검사장들에 "흔들리지 말고 국민을 향해 올바른 길 걷자"
  • '집단 감염' 광주 일곡중앙교회 시설 폐쇄 "방역수칙 안 지켜"
  • 황희석 "윤석열 부인 주가조작 연루 의혹…머지않아 드러날 현란한 행각"
  • 거주하는 할머니 없는 정의연 마포쉼터…"8년 만에 문 닫는다"
  • "사망하면 내가 책임진다"…'구급차 막은 택시' 사건 수사 강화
  • 코로나 19 변종 바이러스 등장, 전파 속도 빠르고 전염성 강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