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이승우 세리에A 데뷔 첫 풀타임, 팀은 우디네세에 패배

기사입력 2018-05-14 09: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박윤규 기자] 헬라스 베로나의 이승우(20)가 세리에A 진출 이후 처음으로 풀타임을 소화했다.
이승우는 13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베로나의 스타디오 마르칸토니오 벤테고디에서 열린 2017-18 세리에A 37라운드 우디네세와의 홈 경기에 선발 출장했다. 이승우는 슈팅 3개를 기록하며 분전했으나 팀의 0-1 패배를 막지 못했다.
우디네세는 초반부터 공격적인 축구를 펼치며 베로나를 적극적으로 압박했고, 전반 20분 바라크의 선제골로 앞서나갔다.
베로나의 이승우가 우디네세와의 경기에서 세리에A 데뷔 첫 풀타임을 소화했다. 사진=AFPBBNews=News1
↑ 베로나의 이승우가 우디네세와의 경기에서 세리에A 데뷔 첫 풀타임을 소화했다. 사진=AFPBBNews=News1
베로나는 이승우의 슈팅으로 반격을 시작했다. 전반 8분 팀의 첫 슈팅을 기록한 이승우는 전반 31분과 35분 두 차례 슛으로 상대 골문을 위협했다. 그러나 슛은 각각 골키퍼 정면과 크로스바 위로 향하며 동점골로 연결되지는 못했다.
전반을 무득점으로 마친 베로나는 후반 단치, 아론스, 베아르소티를 차례로 투입하며 점수를 노렸지만 이렇다 할 효과를 보지 못했고, 전반 활발하게

움직였던 이승우도 특별한 활약을 보태지 못한 채 0-1로 패했다.
이미 강등이 확정된 베로나는 이날 패배로 6연패를 기록, 7승 4무 26패 승점 25로 19위에 머물렀다. 우디네세는 승점 3을 추가하며 11승 4무 22패 승점 37로 잔류 가능성을 높였다. mksports@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단독] 복도식 아파트 방범창만 골라 뜯어…14차례 절도 '덜미'
  • 여친 살해한 30대 남성…신고 두려워 언니도 살해
  • "구급차 막은 택시로 환자 사망" 논란…경찰 수사
  • 국회 예산소위, 3차 추경 처리…2천억 원 삭감된 35.1조
  • 윤석열 주재 전국 검사장 회의, 9시간만에 종료
  • [단독] "재발급받았는데 또 털려"…해외직구 위험 숨긴 카드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