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연천 미라클, 파주 챌린저스 제압…서울 저니맨 선두 탈환

기사입력 2018-05-15 10: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한이정 기자] 연천 미라클이 파주 챌린저스와의 경기에서 5점차 승리를 거둔 가운데 서울 저니맨은 리그 선두 탈환에 성공했다.
연천 미라클은 14일 연천 베이스볼파크에서 파주 챌린저스와 맞붙어 11-6으로 승리했다. 유재혁(제물포고-KIA)이 5타수 3안타 4타점 2득점을 기록하며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다. 지난 5일 선수 등록된 김주현(덕수고-KIA-롯데-멕시칸리그)은 리그 첫 홈런을 기록했다.
서울 저니맨은 의정부 신한대와의 경기에서 12-12 무승부를 거두며 리그 단독 선두(승률 0.667)로 올라섰다. 선발 최현진(충암고-두산)은 의정부 신한대 타선에 3피안타 2볼넷 4실점하며 무너지는 듯 했으나, 팀 타선이 폭발해 재역전에 성공했다.
사진=한국독립야구연맹 제공
↑ 사진=한국독립야구연맹 제공
팀 타선과 더불어 안정훈(인천고-넥센)-이석재(원주고-SK)로 이어지는 중간계투진의 호투를 펼치며 리드를 유지했다. 그러나 9회초 의정부 신한대의 뒷심에 밀려 3실점을 하며 재역전을 허용했다. 패배의 기운이 드리운 가운데 9회말 외인용병 로사리오의 활약으로 경기를 무승부로 끝냈다.
의정부 이동훈(상원고-삼성)은 5타수 3안타 5타점 1득점, 김문교(유신고-동국대) 는 5회초 본인의 리그 첫 홈런 포함 3타점을 기록했으나 팀의 무승부로 빛이 바랬다.
총 24차전의 전체 일정 중 ⅓가량을 소화한 2018 KIBA 드림리그는 서울 저니맨이 (

4승 1무 2패) 단독 선두로 올라섰고, 그 뒤를 파주 챌린저스(4승 3패), 연천 미라클(3승 4패), 의정부 신한대(2승 5패) 순으로 팀 순위를 기록하고 있으며, 투수부분과 타자부분 랭킹 5위 중 파주 챌린저스 선수들이 전 부분에서 상위권을 유지하고 있다. yijung@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국군의 날 기념식 영상에 '중국 장갑차 등장'…국방부 "잘못된 사진 포함" 사과
  • 귀찮고 부끄럽다는 이유로 '거스름돈 외면'하는 청소년들
  • 국립공원 훼손하고 묫자리 쓴 60대 집행유예..."후회 없고 만족"
  • 여야, '노인의 날' 맞아 '기초연금 40만 원으로 인상' 추진
  • '미성년자 성폭행' 김근식, 등교시간 외출 금지...오전 6시->9시로 외출금지 확대
  • 인도네시아서 응원팀 패배하자 축구장 난입…최소 127명 사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