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현장인터뷰] 로버츠 "마에다, 다음 등판도 추가 휴식 가질 것"

기사입력 2018-05-24 15:01

[매경닷컴 MK스포츠(美 로스앤젤레스) 김재호 특파원] 데이브 로버츠 LA다저스 감독은 선발 마에다 켄타를 칭찬했다.
마에다는 24일(이하 한국시간)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홈경기 선발 등판, 6 2/3이닝 2피안타 4볼넷 12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하며 팀의 3-0 승리를 이끌었다.
이 모습을 더그아웃에서 지켜본 데이브 로버츠 감독은 "그는 오늘 컨트롤이 잘됐다. 길게 던졌음에도 구위가 떨어지지 않았다"며 마에다의 투구를 칭찬했다.
데이브 로버츠 감독은 마에다의 투구를 칭찬했다. 사진(美 로스앤젤레스)=ⓒAFPBBNews = News1
↑ 데이브 로버츠 감독은 마에다의 투구를 칭찬했다. 사진(美 로스앤젤레스)=ⓒAFPBBNews = News1
그는 "슬라이더가 좋았다. 커맨드가 잘됐다. 패스트볼도 몸쪽 바깥쪽 잘들어갔다. 우타자를 상대로 바깥쪽 흘러나가는 공과 몸쪽 공을 모두 잘던졌다. 좌타자를 상대로도 마찬가지다. 횡으로 휘는 슬라이드로 스트라이크를 잡은 것이 컸다"며 마에다의 투구에 대해 말했다.
마에다는 이날 커리어 하이에 한 개가 부족한 12개의 삼진을 잡았다. 로버츠는 "공격적인 투구를 하고 있다. 우리가 지난 2년간 강조해온 얘기다. 더 효율적이고, 공격적으로 던지면서 길게 던질 수 잇게됐다"며 마에다의 공격적인 투구를 높이 평가했다.
호흡을 맞춘 포수 오스틴 반스도 "타자와 유리한 승부를 가져갔으며, 카운트를 잡아야 할 때 정확한 공을 던졌다. 모든 구종, 모든 카운트에서 공격적인 투구를 하며 경쟁력 있는 공을 던졌다"며 동료의 투구를 호평했다.
추가 휴식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요인 중 하나다. 마에다는 앞서 5일 휴식 후 등판한 5경기에서 1승 2패 평균자책점 3.76, 4일 휴식 후 등판한 2경기에서 1승 1패 평균자책점 6.17로 대조된 모습을 보여줬는데 5일 휴식 후 등판한 이날 경기는 좋은 내용을 보여줬다.
로버츠는 "지금까지 마에다는 추가 휴식을 가졌을 때 더 좋고 강한 모습을 보여줬다. 언제든 기회가 있을 때 추가 휴식을 주려고 한다. 휴식일이 없을 때가 있는데 그러면 우리도 할 수 있는게 없다. 다음 등판은 추가 휴식을 갖고 나올 것"이라며 마에다가 중간에 껴있는 휴식일(25일)을 이용, 추가 휴식을 갖고 마운드에 오를 것이라고 예상했다.
한편, 마에다는 "더 많이 쉬고 나온 것은

맞지만, 그것이 더 좋은 결과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추가 휴식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그는 "다른 투수들도 마찬가지일 것이다. 며칠을 쉬고 나왔느냐에 상관없이 잘 던지기 위해 노력할뿐이다"라며 추가 휴식에 대해 큰 의미를 부여하지 않았다. greatmemo@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