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박지수, WNBA 데뷔 이후 최다 리바운드 기록

기사입력 2018-06-11 09: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美 로스앤젤레스) 김재호 특파원] 미국여자프로농구(WNBA) 라스베가스 에이시스에서 뛰고 있는 센터 박지수가 서서히 새로운 리그에 적응해가는 모습이다.
박지수는 11일(한국시간) 토킹스틱리조트아레나에서 열린 피닉스 머큐리와의 원정경기 센터로 선발 출전, 21분 30초를 뛰며 4득점 11리바운드 1어시스트를 기록했다.
득점은 저조했지만, 이날 WNBA 데뷔 이후 가장 많은 시간을 소화하며 가장 많은 리바운드를 기록했다. 11리바운드는 팀내에서도 최다 기록이다. 수비 리바운드가 9개, 공격 리바운드가 2개 있었다.
박지수가 데뷔 이후 가장 많은 시간을 뛰며 가장 많은 리바운드를 기록했다. 사진= MK스포츠 DB
↑ 박지수가 데뷔 이후 가장 많은 시간을 뛰며 가장 많은 리바운드를 기록했다. 사진= MK스포츠 DB
스틸 1개를 기록했지만 턴오버가 1개 있었고 개인 파울이 3개 있었다. 선발 멤버 중 유일하게 플러스 마진(+4)을 기록했다.
라스베가스는 피닉스에 66-72로 졌다. 전반을 37-50으로 크게 뒤진 라스베가스는 후반 29-22로 앞섰지만, 승부를 뒤집지는 못했다.
에이자 윌슨이 17득점 7리바운

드, 카일라 맥브라이드가 16득점, 켈시 플럼이 12득점을 기록하며 공격을 이끌었지만 주득점원 니아 코피의 부상 공백이 아쉬웠다.
피닉스는 다이아나 타우라시가 25득점, 브리트니 그리너가 19득점 15리바운드, 드와나 보너가 14득점 7리바운드를 기록했다. greatmemo@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최강욱, 1심 무죄 선고에 "예상하고 기대한 결과"
  • 윤 대통령 BBC 시사코미디 프로 등장에…이준석 "어떻게 해석해도 망했다"
  • 이종섭 국방부 장관 "형평성 차원에서 BTS의 군 복무가 바람직"
  • "문재인 정부, '탈원전 시 5년 후 전기요금 인상 불가피' 알고도 추진했다"
  • 박수홍, 검찰 조사 중 부친에게 폭행·폭언 당해…병원 후송
  • "필로폰하면 살 빠지는데"…마약 전문 유튜버도 놀란 돈스파이크 몸 사이즈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