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3연승` kt 이끄는 ‘베테랑의 힘’ 중심이 된 이진영

기사입력 2018-07-05 11: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한이정 기자] 팀이 안 좋은 순간에 빠졌을 때 큰 도움이 되는 것은 베테랑의 활약이다. kt 위즈 최고참 이진영(38)의 최근 활약이 빛을 발하고 있다.
kt는 4일 현재 32승 47패를 기록 중이다. 6월 한 달 동안 6승을 기록할 만큼 분위기는 좋지 않았으나 최근 3연승을 달리며 기지개를 펴고 있다. 우천 취소로 인해 휴식을 취하며 체력 안배를 하기도 했다.
3연승 내용을 보면 선발진의 호투가 눈부셨다. 6월 29일 수원 NC다이노스전에서 더스틴 니퍼트가 7이닝 2실점으로 호투했고, 강우콜드로 끝났던 30일 경기에선 5⅔이닝 무실점을 기록한 고영표가 운 좋게 완봉승을 거두기도 했다. 전날(4일) 경기에선 라이언 피어밴드가 6이닝 5실점을 기록했으나 동료들의 도움으로 시즌 2승째를 거뒀다.
최근 컨디션이 좋은 kt 최고참 이진영의 활약이 빛을 발하고 있다. 사진=김영구 기자
↑ 최근 컨디션이 좋은 kt 최고참 이진영의 활약이 빛을 발하고 있다. 사진=김영구 기자
무엇보다 타선이 호투를 뒷받침해줬기에 연승을 달릴 수 있었다. 니퍼트가 통산 100승째를 거뒀던 29일 경기에서 kt 타선은 1홈런 포함 장단 13안타를 때리며 7득점을 올렸다. 30일 경기서도 5회말 선취점을 뽑아낸 덕분에 강우 콜드된 경기에서 승리를 따낼 수 있었다. 전날 경기에서도 타선은 13안타 6득점을 기록했다.
야수 중에서도 베테랑의 힘이 좋은데 그 중에서도 최근 컨디션이 좋은 이는 이진영이다. 팀 최고참인 이진영은 최근 팀에 보탬이 되는 활약을 펼치며 본보기가 되고 있다. 김진욱 kt 감독 역시 최근 이진영의 컨디션이 좋다며 어느 때보다 더욱 믿고 기용할 정도다.
이진영의 최근 10경기 타율은 0.318 7안타. 최근 3경기 들어 5번 타순에 배치돼 뛰고 있다. 지난 30일 NC전에선 KBO리그 역대 13번째로 개인 통산 3000루타를 기록한 선수가 됐다. kt 소속으로 3000루타를 친 이는 이진영이 처음이다.
단순히 타격만 좋은 것도 아니다. 발 빠르게 움직여 점수를 만들어낸다. 29일 경기에선 4-2인 5회말 추가점이 필요할 때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2루타를 치고 나간 뒤, 박경수의 안타로 3루까지 진루, 포수 실책을

틈타 홈으로 쇄도해 득점을 올리기도 했다. 30일 경기서도 타점을 올린 이가 이진영이다.
시즌 초 kt 베테랑들은 한데 모여 후배들을 데리고 탈꼴찌를 해내자고 다짐했다. 박경수와 유한준을 필두로 이진영까지 힘을 보태고 있다. 베테랑 중에서도 베테랑인 이진영의 의지가 돋보이는 시기다.
yijung@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박영선 "민주당, 이재명 당 대표 이후 분당 가능성 보여"
  • 英여왕 최측근, 영국서 태어난 흑인에 "아프리카 어디서 왔냐" 발언 후 사임
  • 생후 13일 된 신생아 낙상사고 숨긴 산후조리원
  • "옥상에 사람 매달려 있어요" 119 신고…실제 시신이었다
  • [카타르] 김민재, 구자철에게 "냉정하게 얘기해 달라" 자책
  • [카타르] '한 경기 10명 레드카드' 심판, 포르투갈전 주심 배정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