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이호연 3타점’ 남부올스타, 퓨처스 올스타전서 2년만에 승리

기사입력 2018-07-13 20:13

[매경닷컴 MK스포츠(울산) 안준철 기자] 남부올스타가 2018 KBO리그 퓨처스올스타전에서 2년만에 북부올스타에 승리를 거뒀다.
상무 KIA kt 한화 삼성 롯데로 이뤄진 남부올스타는 13일 울산 문수구장에서 열린 2018 KBO리그 퓨처스 올스타전에서 경찰 SK 화성 고양 LG 두산으로 구성된 북부올스타를 6-2로 눌렀다. 남부는 2번 2루수로 출전한 이호연(롯데)이 5타수 3안타 3타점으로 맹타를 휘두르며 팀승리를 이끌었다.
지난해는 3-3, 6회초 강우콜드게임으로 승부를 가리지 못한 두 팀은 2년만에 남부의 승리로 끝났다. 남부는 이로써 9차례 열린 퓨처스올스타전에서 6승2무1패로 절대 우세를 보이고 있다. 2007년부터 시작된 퓨처스올스타전은 2012년과 2014년에는 우천으로 열리지 않았고, 2015년에는 드림과 나눔으로 나눴다. 2015년에는 드림이 나눔을 6-3으로 이겼다.
2018 KBO 퓨처스리그 올스타전이 13일 울산 문수야구장에서 열렸다. 4회초 남부 이호연이 동점 적시타를 친 뒤 기뻐하고 있다. 사진(울산)=옥영화 기자
↑ 2018 KBO 퓨처스리그 올스타전이 13일 울산 문수야구장에서 열렸다. 4회초 남부 이호연이 동점 적시타를 친 뒤 기뻐하고 있다. 사진(울산)=옥영화 기자
이날 먼저 웃은 쪽은 북부올스타였다. 북부는 2회 먼저 2점을 냈다. 선두타자 조원빈이 안타로 포문을 열었지만, 도루가 실패하며 1사 주자없는 상황이 됐지만, 정성종은 이현석의 볼넷, 류형우 안타로 1사 1, 2루 찬스를 잡았다. 여기서 김태진이 유격수 땅볼로 물러나며 2사 2, 3루가 됐지만 조용호가 2타점 적시타를 때렸다. 다만 이 과정에서 조용호가 홈송구를 틈타 2루로 파고들다 아웃되고 말았다.
하지만 남부올스타도 반격에 성공했다. 1회 잔루 2개 2회 잔루 1개, 3회 잔루 2개로 득점과 연결시키지 못했던 남부는 4회말 득점에 성공했다.
1사 후 김민섭이 볼넷으로 출루한 후 북부 김태형의 두 차례 폭투로 3루까지 진루했다. 이어 2사 후 김민혁이 중견수 키를 넘기는 적시 2루타를 터뜨렸고 이호연의 연속 적시타로 김민혁을 불러들여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 2-2 팽팽한 동점 행진이 이어졌다. 동점을 깨뜨린 쪽은 남부였다. 남부는 6회말 1사 만루에서 한동희의 밀어내기 사구로 3-2로 균형을 깨뜨렸다.
주도권을 잡은 남부는 7회말 3점을 추가하며 승

기를 굳혔다. 2사 후 이동훈이 유격수 왼쪽 내야안타를 날렸고, 대타 신범수의 2루타로 2사 2,3루 찬스를 잡았다. 이어 김민혁의 볼넷에 이어 만루에서 이호연 타석때 폭투로 4-2로 달아났고, 이호연이 2타점짜리 적시타를 때리면서 6-2로 점수를 벌렸다. jcan123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