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2018 아시안게임] 황재균 “좋은 성적 거둬서 kt에 돌아가겠다”

기사입력 2018-08-22 18: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잠실) 한이정 기자] kt 위즈에서 유일하게 대표팀에 합류한 황재균(31)이 각오를 전했다.
황재균은 지난 13일 대표팀에 갑작스럽게 합류했다. 최정(SK)이 부상을 당하며 전문 3루수가 필요해진 대표팀은 황재균을 불러들였다.
이번 시즌 황재균은 kt 위즈 소속으로서 111경기에 출전해 타율 0.288 118안타 19홈런을 기록했다. 주전 3루수로서 kt의 핫코너를 책임지고 있다. 이번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도 주전 3루수로 나설 예정이다.
교체 선수로 대표팀에 합류했지만 주전 3루수로 뛸 예정인 황재균이 아시안게임 각오를 전했다. 사진(잠실)=김영구 기자
↑ 교체 선수로 대표팀에 합류했지만 주전 3루수로 뛸 예정인 황재균이 아시안게임 각오를 전했다. 사진(잠실)=김영구 기자
황재균은 “지금 세 번째로 대표팀에 들어왔는데, 어린 선수들도 많고 같이 했던 선수도 많아서 못 어울리거나 어색하진 않았다. 그래도 내 위로 2명 있는 건 처음이다. 고참급에 속해있더라”고 멋쩍게 웃었다.
컨디션 관리에 대한 질문에 그는 “따로 하고 있는 건 없고 치고 던지는 건 계속 해 와서 유지하는데 전념하고 있다”고 말했다.
황재균은 “다행히 컨디션이 좋아지고 있을 때 대표팀에 합류했다. 시즌 끝날 때까지 좋은 감을 유지하고 싶었는데 당장은 아시안게임에 집중하겠다”고 전했다.
kt에서 유일하게 대표팀에 합류했다. 황재균은 “교체선수로 왔는데 팀에서 나 혼자 왔다”며 “팀을 대표하

는 선수라는 자부심 갖고 좋은 성적을 거둬서 팀에 돌아가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그러려면 첫 경기가 중요할 것 같다. 경기를 치를 수 있을 것 같긴 하지만 요즘 경기를 안 뛰어봐서 걱정은 된다. 그래도 잘 치고 힘 있는 타자들이 많아서 다행이다”고 덧붙였다. yijung@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추석연휴 고비, 무조건 넘길 것" 연휴에도 쉬지 않는 선별진료소
  • 법원, 차량 9대 이하 소규모 '드라이브 스루' 집회 허용
  • "월북시 사살하기도" 신동근 발언에…진중권 "무서운 사람"
  • 서욱 국방장관 "국민 생명 지킬 확고한 군사대비태세 유지할 것"
  • 북한, 야스쿠니 참배한 아베에 "군국주의 광신자 정체 드러낸 것"
  • "말할 때 튀는 비말에 코로나 감염될 수 있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