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2018 아시안게임] 안세현, 주 종목 女 접영 200m 4위 ‘2분08초83’

기사입력 2018-08-22 21: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이상철 기자] ‘인어공주’ 안세현(23·SK텔레콤)이 주 종목인 여자 접영 200m에서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안세현은 22일 오후(한국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겔로라 붕 카르노(GBK) 아쿠아틱 센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 접영 200m 결선서 2분08초83을 기록했다.
8명의 선수 중 4번째로 터치 패드를 찍으면서 0.03초 차이로 입상하지 못했다. 장위페이(중국)가 2분06초61로 1위를 차지했다. 모치다 사치(일본)가 2분08초72, 하세가와 스즈카(일본)가 2분08초80으로 그 뒤를 이었다.
역영하는 안세현. 사진(인도네시아 자카르타)=천정환 기자
↑ 역영하는 안세현. 사진(인도네시아 자카르타)=천정환 기자

안세현은 이날 오전 벌어진 예선에서 2분12초22로 5위를 기록해 결선 2번 레인에 섰다. 스타트 반응은 0.68초였다.
3위로 레이스를 시작한 안세현은 속도를 내는 장위페이를 쫓아가지 못했다. 오히려 150m 지점

에서 4위로 밀렸다. 마지막 50m에서 힘을 쏟았으나 하세가와보다 0.03초가 늦었다.
한편, 안세현은 이번 자카르타-팔렘방 대회에서 메달 두 개를 목에 걸었다. 21일 여자 접영 100m에서는 58초00의 기록으로 이케케 리카코(일본), 장위페이에 이어 3위에 올랐다.
rok1954@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단독] 성폭행당했어도 같은 아파트에…피해자, 고통 호소
  • 상온 노출 백신 접종 1명 이상 반응…코로나·독감 동시 감염 3건 보고
  • 빅히트 공모가 13만 5천 원…100조 원 청약 몰리나?
  • 해변서 모래 놀이 하던 일가족 3명, 파도에 휩쓸려 숨져
  • 문 대통령 "이유 불문하고 송구"…"김정은 사과는 각별한 의미"
  • [단독] "왜 연락 안 돼"…고교 후배 납치해 폭행·협박한 일당 구속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