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2018 아시안게임] 이대훈 3연속 금빛 발차기…태권도 금5·은5·동2 수확

기사입력 2018-08-23 19: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인도네시아 치카랑) 이상철 기자] 이대훈(26·대전시체육회)이 아시안게임 3회 연속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대훈은 23일 오후(한국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자카르타컨벤션센터(JCC)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태권도 남자 68kg급 결승서 아미르모하마드 바크시칼호리(이란)에 12-10 역전승을 거뒀다.
이대훈은 16강부터 준결승까지 압도적인 실력을 과시하며 공격 태권도를 뽐냈다. 그러나 결승에서 바크시칼호리를 상대로 초반 고전했다.
2018아시안게임 이대훈 남자태권도 –68㎏ 32강전 승리 후 모습. 사진(인도네시아 자카르타)=천정환 기자
↑ 2018아시안게임 이대훈 남자태권도 –68㎏ 32강전 승리 후 모습. 사진(인도네시아 자카르타)=천정환 기자
1라운드를 1-4로 마친 이대훈은 2라운드에서 근접전을 벌이며 주먹으로 한 점씩 쌓았다. 그리고 2라운드 종료 직전 발차기로 2점을 따며 6-9까지 추격했다.
3라운드에는 이대훈의 공격에 바크시칼호리가 흔들렸다. 몸통과 머리를 잇달아 공격 성공하며 승부를 뒤집었다. 바크시칼호리는 이대훈의 감점 외 점수를 올리지 못했다.
이로써 이대훈은 2010년 광저우 대회 이후 3회 연속 금메달을 차지했다. 2010년 광저우 대회와 2014년 인천 대회에서는 63kg급 우승이었다.
또한, 이대훈은 한국 태권도의 마지막 자존심을 지켰다. 남자 68kg급

결승은 이번 자카르타-팔렘방 대회 태권도의 마지막 종목이었다.
한국 태권도는 품새가 정식 종목으로 채택된 이번 대회에서 금메달 5개, 은메달 5개, 동메달 2개 등 총 12개의 메달을 수확했다. 이대훈의 금메달은 이번 대회 한국 선수단의 14번째 금메달이기도 했다. rok1954@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김정은 "불미스러운 일에 미안한 마음" 사과
  • 북 사과에도 남는 의문들 '월북 vs 실족'
  • 말다툼하던 지인에 흉기 휘두른 50대 남성…60대 남성 숨져
  • "걱정돼서"…길가 만취 여성 데려가 성폭행한 의사
  • 해외 언론, '김정은 사과' 긴급보도…"북 지도자 사과 극히 이례적"
  • 백신 접종일정 촉박…"신성약품이 계속 조달 맡는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