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AG이모저모] INASGOC 뉴스 1면은 당연히 ‘대회 6관왕’ 이케에

기사입력 2018-08-25 12: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안준철 기자] 일본이 낳은 수영 괴물 이케에 리카코(18)는 인도네시아에서도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케에는 24일(이하 한국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수영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 수영 여자 자유형 50m에서 24초53의 대회신기록을 세우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21일 여자 배영 50m 결승에서 26초98의 세계신기록을 작성하며 우승했던 중국의 류샹을 제친 우승이었다.
25일 아시안게임조직위 발행 뉴스 1면을 장식한 대회 6관왕 이케에 리카코. 사진(인도네시아 자카르타)=안준철 기자
↑ 25일 아시안게임조직위 발행 뉴스 1면을 장식한 대회 6관왕 이케에 리카코. 사진(인도네시아 자카르타)=안준철 기자
이는 이케에가 이번 대회에서 딴 6번째 금메달이다. 경영 첫날이었던 19일 여자 계영 400m에서 일본을 금메달로 이끌었던 것을 시작으로, 20일 접영 50m와 자유형 100m에서 잇달아 정상에 올랐다. 21일에는 접영 100m에서 금메달을 추가했고, 23일에는 혼계영 400m 결승에서 일본의 세 번째 영자로 나서서 다시 한 번 금메달로 이끌었다.
25일 아시안게임조직위원회(조직위, INASGOC)에서 발행한 공식 뉴스 1면도 이케에였다. 조직위 뉴스는 이케에를 Super Swimmer라고 소개했다.
이케에의 6관왕은 아시안게임 수영 단일대회 최다 금메달 신기록이다. 종전은 1970년과 1974년 아시안게임에서 2회 연속 5관왕에 오른 니시가와 요시미(일본)가

가지고 있었다.
이어 조직위 신문은 3면에 아시안게임 수영 경영 결산 기사를 실었다. 수영을 일본이 지배했다는 제목과 함께였다. 일본 수영은 경영에서 금메달 19개 은메달 20개 동메달 13개로 수영 강국의 지위를 지켰다. 중국이 금메달 19개 은메달 17개 동메달 14개다.
jcan123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이준석 측근 김철근 "윤리위 재심 각하? 유윤무죄 무윤유죄"
  • "시진핑·공산당 물러나라"…중국서 코로나19 봉쇄 항의 시위
  • 15개월 딸 시신 김치통에 3년간 보관한 母...3년 만에 범행 밝혀져
  • 출근길에 6,800만 원 수표 주워 신고한 광주 자영업자 "빨리 찾아갔으면…"
  • 황의조 항의에도 인터뷰 통역 거부..."영어로 해줘야죠"
  • ‘월드컵 미녀’로 뜨는 일본 여성 드러머…한국인 팔로워 급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