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다저스, 홈런 세 방으로 SD에 설욕...힐은 10승

기사입력 2018-09-23 13:01

[매경닷컴 MK스포츠(美 피닉스) 김재호 특파원] LA다저스가 같은 지구 최하위 샌디에이고 파드레스에 전날 패배를 설욕했다.
다저스는 23일(한국시간)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샌디에이고와의 시리즈 두번째 경기에서 7-2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시즌 성적 86승 69패를 기록, 2위 콜로라도 로키스와 격차를 1.5게임차로 유지했다. 샌디에이고는 62승 93패가 됐다.
다저스는 마차도의 스리런을 비롯한 세 개의 홈런으로 점수를 냈다. 사진(美 로스앤젤레스)=ⓒAFPBBNews = News1
↑ 다저스는 마차도의 스리런을 비롯한 세 개의 홈런으로 점수를 냈다. 사진(美 로스앤젤레스)=ⓒAFPBBNews = News1
이날 다저스를 살린 것은 홈런이었다. 1회 작 피더슨이 선두타자 홈런을 때리며 앞서갔고, 3회에는 1사 2, 3루에서 저스틴 터너의 2타점 2루타가 터진데 이어 계속된 1사 1, 2루에서 매니 마차도의 우중간 담장 넘어가는 스리런 홈런이 나오며 순식간에 6-0을 만들었다.
6회초 샌디에이고가 헌터 렌프로에의 솔로 홈런으로 추격하자 바로 이어진 6회말 야스마니 그랜달이 좌측 담장 넘기는 솔로 홈런으로 격차를 벌렸다.
힐은 2018시즌 다저스에서 처음으로 10승을 기록한 선발이 됐다. 사진(美 로스앤젤레스)=ⓒAFPBBNews = News1
↑ 힐은 2018시즌 다저스에서 처음으로 10승을 기록한 선발이 됐다. 사진(美 로스앤젤레스)=ⓒAFPBBNews = News1
추가 휴식을 갖고 나온 선발 리치 힐은 날카로웠다. 7이닝 4피안타 1피홈런 7탈삼진 1실점을 기록하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시즌 10승. 이번 시즌 다저스에서 처음으로 10승을 거둔 투수가 됐다. 다저스는 시즌 155번째 경기만에 10승 투수를 배출했다.
샌디에이고는 9회 상대 불펜 이미 가르시아와 토니 신그라니를 상대로 만루 기회를 만들며 뒤늦은

추격에 나섰다. 마누엘 마고의 적시타로 한 점을 만회했고, 상대 마무리 켄리 잰슨을 끌어내는데 성공했다.
잰슨은 실망시키지 않았다. 첫 타자 코리 스판젠버그를 헛스윙 삼진으로 잡은데 이어 다음 타자 트래비스 얀코우스키도 잡으며 시즌 37번째 세이브를 기록했다. greatnemo@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