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루키 임성재, PGA투어 2018-19시즌 개막전 1R 공동 4위

기사입력 2018-10-05 14: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한이정 기자] 임성재(20·CJ대한통운)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데뷔전 1라운드부터 좋은 성적을 냈다.
임성재는 5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나파밸리 실버라도 리조트 앤 스파 북코스에서 열린 2018-19시즌 PGA 투어 개막전 ‘세이프웨이 오픈’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 6개를 낚았다.
6언더파 66타를 기록한 임성재는 공동 4위에 올랐다. 선두 셉 스트라카(오스트리아)와 3타차.
임성재가 PGA 투어 데뷔전 1라운드부터 좋은 출발을 보였다. 사진=AFPBBNEWS=News1
↑ 임성재가 PGA 투어 데뷔전 1라운드부터 좋은 출발을 보였다. 사진=AFPBBNEWS=News1
2부투어인 웹닷컴 투어에서 상금왕을 차지하며 PGA 투어 출전권을 얻은 임성재는 데뷔전 1라운드부터 좋은 출발을 했다.
1번 홀에 이어 3-5번 홀에서 연달아 버디를 기록하더니 11번 홀, 14번 홀에서도 버디를 기록했다.
체이스 라이트(미국)가 8언더파 64타로 2위, 필 미켈슨(미국)이 7언더파 65타로 3위다.
한편, 김민휘(26)는 이븐파 72타로 공동 97위, 강성훈(31·CJ대한통운)은 1오버파 73타로 공동 116위, 배상문(32)과 이경훈(27·CJ대한통운) 역시 하위권에 머물렀다.
1라운드

를 마친 뒤 임성재는 “초반부터 실수 없는 플레이를 해서 전반적으로 마음에 들었다. 노보기로 라운드를 마쳐서 너무 만족한다”며 “오늘 같이 실수 없이 보기 없는 라운드를 치려고 생각하고 찬스 왔을 때는 살릴 수 있는 그런 플레이를 하고 싶다”고 각오를 전했다.
yijung@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경찰 "박원순 시장 타살 혐의점 없다 판단"…행적 확인은 계속
  • [뉴스추적] 7·10 세금폭격에 눈치 보기 극심…다주택자 버틸까?
  • 5년간 가스 질식사 73명…실시간 가스탐지기로 막는다
  • 김종인, 조문 가려다 보류…안철수 "5일장 치를 일 아니다"
  • WHO "코로나19 안 사라질 듯…카자흐스탄 폐렴도 코로나 가능성"
  • 백선엽, 대전현충원 안장…정치권에서 찬반 논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