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7개월 만에 침묵 깬 박주영…두 달 넘게 무승 침묵 서울 [K리그]

기사입력 2018-10-27 19: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이상철 기자] 박주영이 7개월 만에 골을 터뜨렸지만 서울은 두 달 넘게 승리가 없다.
서울은 27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가진 K리그1 34라운드서 강원과 1-1로 비겼다.
서울은 후반 38분 박주영이 오범석의 실수를 놓치지 않고 선제골을 넣었다. 박주영의 득점은 3월 11일 강원전 이후 232일 만이다. 시즌 2호 골이자 K리그 통산 60호 골이다.
올해 강원을 상대로만 골을 터뜨린 박주영.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 올해 강원을 상대로만 골을 터뜨린 박주영.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그러나 박주영과 서울의 기쁨은 잠시였다. 2분 만에 정승용에게 동점골을 허용하며 다 잡은 승리를 놓쳤다. 서울의 마지막 승리는 8월 15일 수원전이다. 73일 전의 일이다.
서울(승점 36)은 승점 1을 추가했지만 강등권의 위협을 벗어나지 못했다. 한 경기를 덜 치른 11위 전남과 승점 4 차이다.
한편, 제주(승점 47)는 김성주(후반 23분)와 이광선(후반 36분)의 연속 골에 힘입어 포항(승점 47)을 2-1로 꺾었다.
극적으로 상위 스플릿에 오른 제주는 4연승의 휘파람을 불었다. 4위 수원(승점 49

)과 간극을 좁히며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출전권 획득의 희망을 키웠다.
K리그2의 아산은 서울 이랜드를 4-0으로 완파하고 우승을 확정했다. 그렇지만 신규 선수 수급 중단 사태로 인해 존폐 위기에 놓여 K리그1 승격의 기쁨을 누릴 수도 없었다. rok1954@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천서 목사 등 18명 추가 확진…"교회 부흥회서 집단감염"
  • 셀트리온 "개발 중인 코로나19 항체치료제, 동물실험서 효과"
  • '1인당 150만원' 고용안정지원금 오늘부터 신청…대상자는?
  • 머리카락 만지며 성적 농담…1·2심 무죄, 대법은?
  • 진중권 "이용수할머니께 악플, 이게 민주당 수준"
  • 인공피부 개발 '화제'…사람같은 로봇손' 앞으로는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