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다저스, 4차전 시구에서 1988년 1차전 재연 [WS]

기사입력 2018-10-28 09: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美 로스앤젤레스) 김재호 특파원]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시구 행사는 그 팀의 가장 화려했던 시절을 재조명하는 시간이다. LA다저스는 월드시리즈 4차전에서 1988년 월드시리즈 1차전을 재연했다.
다저스는 28일(한국시간)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시리즈 4차전 시구자로 1988년 월드시리즈 1차전 끝내기 홈런의 주인공 커크 깁슨을 초청했다.
마운드에 깁슨이 올랐지만, 그의 시구를 받을 사람이 아무도 나오지 않았다. 그때 해설을 맡은 FOX 캐스터 조 벅이 "깁슨 당신은 홈런으로 기억되고 있는 사람이다. 시구보다는 시타를 해달라"라고 요청했다.
4차전 시구자로 1988년 끝내기 홈런을 허용했던 에커슬리가 나섰다. 깁슨이 그 공을 받았다. 사진(美 로스앤젤레스)=ⓒAFPBBNews = News1
↑ 4차전 시구자로 1988년 끝내기 홈런을 허용했던 에커슬리가 나섰다. 깁슨이 그 공을 받았다. 사진(美 로스앤젤레스)=ⓒAFPBBNews = News1
깁슨이 홈플레이트로 가자, 진짜 시구자가 등장했다. 1988년 월드시리즈 1차전에서 깁슨에게 끝내기 홈런을 허용했던 당시 최고 마무리 투수 데니스 에커슬리가 그 주인공.
에커슬리는 어슬레틱스 유니폼을 입고 환한 미소와 함께 등장했다. 그를 맞이한 깁슨도 악수와 포옹을 나눴다.
다저스 주전 3루수 저스틴 터너가 나와 깁슨에게 배트를 쥐어줬다. 타석으로 간 깁슨은 잠시 망설이다 땅에 내려놨던 글러브를 들고 포수 자리에 앉았다.

에커슬리는 그에게 시구를 했다.
1988년 깁슨의 끝내기 홈런은 전날 맥스 먼시의 3차전 끝내기 홈런이 나오기전까지 다저스 역사상 마지막 월드시리즈 끝내기 승리로 남아 있었다. 다저스는 그 영광의 순간을 재연하며 우승에 대한 열망을 다시 한 번 드러냈다. greatnemo@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올해 우리 경제 0.1% 성장"…소비 늘려 역성장 막는다
  • [단독] 비번 경찰에 딱 걸린 30대 차량털이범
  • 침방울차단용 마스크 이번 주 출시
  • [단독] 아버지와 다퉜다고 차량 방화한 아들
  • 경기도 결혼식장·장례식장 등에 '집합제한' 명령
  • 자동차 개소세 인하 연장…카드소득공제한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