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힐만이 거듭 강조한 “마지막까지 고려해야한다” 뜻은 [PO2]

기사입력 2018-10-28 12: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인천) 황석조 기자] “마지막까지 고려해야한다.”
SK 와이번스 트레이 힐만 감독이 28일 경기 전 기자회견을 앞두고 가장 많이 외친 말이다. SK는 이날 넥센 히어로즈와 플레이오프 2차전을 갖는다. 지난 1차전서 박정권의 짜릿한 끝내기 홈런으로 기세를 탄 SK는 홈에서 2승째를 정조준한다.
전날 승리로 인해 힐만 감독의 표정은 밝았다. 인천 지역에 비가 내리고 기온이 내려간 가운데서도 “크게 달라지거나 한 것은 없다. 저녁보다는 최대한 낮에 경기를 하는 것이 선수들 안전을 위해 좋다”고 각오를 대신했다.
힐만(사진) SK 감독이 플레이오프 2차전을 앞두고 불펜운영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사진(인천)=옥영화 기자
↑ 힐만(사진) SK 감독이 플레이오프 2차전을 앞두고 불펜운영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사진(인천)=옥영화 기자
1차전을 승리한 SK지만 경기내용은 쉽지 않았다. 불펜운영 등에서 고민도 남겼다. 힐만 감독 역시 이를 의식, 거듭 “마지막 어떤 상황까지 준비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경기에 대해서는 선발투수 메릴 켈리의 긴 이닝 소화를 우선 기대한다고 했지만 상황이 바뀔 경우 이승진, 서진용 등을 적극 기용하겠다고도 밝혔다. 이승진의 시즌 막판 임팩트에 대해서도 설명하며 긍정적으로 전망했다.
힐만 감독은 “손혁 코치와 아침까지도 많은 대화를 나눴다. 우리 뿐 아니라 넥센도 마지막 상황까지 준비할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힐만 감독은 특히 전날 벌어진 월드시리즈 18이닝 경기를 예로 들며 “(월드시리즈 상황을) 많이 참고할 예정이다. 마지막까지 준비해야 할 필요성이 있다”고 느낀 점을 전했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LA 다저스와 보스턴 레드삭스의 월드시리즈 3차전은 연장 18회까지 이어진 승부 끝에 다저스의 승리로 끝이 났다. 힐만 감독은 1차전 경기 도중 잠시 라커룸을 방문했을 당시, 여전히 월드시리즈가 열리고 있어 놀라기도 했다고 밝혔다.
한편 SK는 지난 1차전서 9회말 동점

박정권이 끝내기 투런포를 쏘아 올리며 승리했지만 연장을 고민하지 않을 수 없었다. 이에 대해 힐만 감독은 “감독으로서 마지막 상황을 고려해야 한다”면서 “10회는 (9회 등판한) 산체스가 나설 예정이었다. 박종훈은 투입하지 않을 생각이었다”고 설명했다.
hhssjj27@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안양·군포 교회, 제주 단체여행 뒤 9명 확진…34명 접촉
  • 불 켜진 윤미향 사무실…이번주 검찰 소환될 듯
  • 트럼프"9월 G7 정상회의에 한국도 초청 희망"
  • 헌팅포차 등 고위험시설 운영자제…방역수칙 위반 땐 처벌
  • [단독] 3년 만에 영업장 폐쇄 무효 판결…업체는
  • 파라솔 사라진 해운대, '안전개장' 한다지만…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