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PO 뜨거운 열기만큼 신경전도..이틀 연속 벤치클리어링 [MK화보]

기사입력 2018-10-29 07: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인천) = 옥영화 기자] SK 와이번스와 넥센 히어로즈간 플레이오프에서 1,2차전 연속 벤치클리어링이 발생했다.

28일 오후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018 프로야구 플레이오프(PO) 2차전 넥센 히어로즈와 SK 와이번스의 경기, 3회초 1사 1,2루 상황서 넥센 박병호가 유격수 방면 땅볼을 쳤다. 김성현(유격수)-강승호(2루수)-박정권(1루수)로 이어지는 병살타로 이닝은 종료됐다.

PO1,2차전 이틀 연속 벤치클리어링 발생
↑ PO1,2차전 이틀 연속 벤치클리어링 발생


이 과정에서 1루 주자 샌즈가 2루로 향하던 도중 2루수 강승호 쪽에 깊숙한 태클을 펼쳤기 때문이다. SK 김동엽을 비롯한 SK 선수들이 즉각 반응할 수밖에 없었고 샌즈도 대응했다. 특히, 김성현은 샌즈를 향해 손가락 욕을 했다. 김성현은 이후 KBO로부터 경고조치를 받았다.

큰 불상사가 일어 나지않은 벤치클리어링은 전날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벌어져다. 올해 포스트시즌 첫 벤치클리어링이다. 1-1로 팽팽히 맞선 3회말 1사 1,2루에서 타석에는 최정이 들어섰다.

깊은 슬라이딩으로 SK 강승호와 충돌하는 샌즈
↑ 깊은 슬라이딩으로 SK 강승호와 충돌하는 샌즈

샌즈와 신경전 벌이는 김성현
↑ 샌즈와 신경전 벌이는 김성현

샌즈와 신경전 벌이는 로맥
↑ 샌즈와 신경전 벌이는 로맥

결국 벤치클리어링 발생
↑ 결국 벤치클리어링 발생

연속 이틀 벤치클리어링
↑ 연속 이틀 벤치클리어링


앞서 넥센 선발 브리검은 3회말에 선두타자 강승호에 중전안타를 허용한 뒤, 후속타자 김강민에 3볼 뒤에 몸에 맞는 공으로 내보냈다. 브리검은 최정에게도 연거푸 볼 3개를 던졌다. 이어 4번째 공은 최정의 얼굴 쪽으로 날아왔다. 최정은 놀란 듯 브리검을 쳐다 본 뒤 배트를 브리검 쪽으로 던졌고, 양 팀 벤치에 있던 선수들이 모두 뛰어 나왔다.

플레이오프의 열기가 뜨거운 만큼 선수들의 신경전도 뜨거웠다.

브리검의 얼굴쪽 투구 피하는 최정
↑ 브리검의 얼굴쪽 투구 피하는 최정

놀란 최정, 베트에 분풀이하는가 싶더니
↑ 놀란 최정, 베트에 분풀이하는가 싶더니

브리검 향해 투척
↑ 브리검 향해 투척

뜨거운 PO열기만큼 뜨거운 선수들의 신경전
↑ 뜨거운 PO열기만큼 뜨거운 선수들의 신경전
sana2movie@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더좋은미래, 이낙연 대 김부겸 '우려'…출마 자제 권유할까
  • 인천서 확진자 7명 추가…3명 '리치웨이' 연관
  • 재난지원금 예산 95.2% 지급…오늘 신청마감
  • 김해영 또 '금태섭 징계' 비판…이해찬 "민주적 당운영"
  • 이마트 트레이더스, 일회용마스크 2000만장 푼다
  • "새 잃어버려서" 8세 가사도우미 때려죽인 부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