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메츠, 새 단장에 에이전트 반 와게넨 선임

기사입력 2018-10-29 08: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美 로스앤젤레스) 김재호 특파원] 뉴욕 메츠가 새로운 단장을 찾았다.
'MLB.com' 등 현지 언론은 29일(한국시간) 소식통을 인용, 메츠가 에이전트 브로디 반 와게넨(44)을 새로운 단장으로 영입하는데 합의했다고 전했다. 메츠는 월드시리즈가 끝나는 대로 이를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
반 와게넨은 건강 문제로 시즌 도중 자리에서 물러난 샌디 앨더슨을 대신해 메츠 선수단 운영을 맡게된다.
뉴욕 메츠가 새 단장을 찾았다. 사진=ⓒAFPBBNews = News1
↑ 뉴욕 메츠가 새 단장을 찾았다. 사진=ⓒAFPBBNews = News1
그는 업계에서 가장 힘있는 에이전트로 이름을 알렸다. 라이언 짐머맨, 로빈슨 카노뿐만 아니라 메츠 소속인 제이콥 디그롬, 요에니스 세스페데스, 대학 풋볼 스타 출신 마이너리그 팀 티보우 등을 고객으로 보유하고 있다.
MLB.com은 반 와게넨이 단장 자리를 수락하기 전 자신의 고객들을 다른 에이전트와 연결시키는 작업을 할 것이라고 전했다. 소속 에이전시인 CAA에 속한 제프 베리, 네즈 발레로 등 다른 에이전트들이 그의 고객들을 이어받을 예정이다.
이 매체에 따르면, 메츠는 앨더슨 단장이 건강 문제로 물러난 이후 새로운 자문을 구하기 위해 반 와게넨과 접촉했지만, 그 논의가 반 와게넨이 직접 단장을 맡는 것으로 옮겨졌다고 전했다.
에이전트가 단장으로 자리를 옮기는 것은 흔하지는 않지만, 그렇다고 아주 없는 것은 아니다. 데이브 스튜어트는 지난 2014년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단장을 맡았지만 2년만에 물러났다.
농구에서는 코비 브라이

언트의 에이전트였던 랍 펠린카가 2017년 LA레이커스 단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펠린카는 이번 여름 르브론 제임스를 영입하며 전력 보강에 성공했다. 지난 2011년에는 밥 마이어스가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 부단장으로 부임, 팀의 세 차례 파이널 우승에 기여했다. greatnemo@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엎친 데 덮친 방역당국…원인 규명 총력
  • 유엔사, GP 총격 "남북 모두 정전협정 위반"
  • 이태원발 7차 감염까지 발생…n차 감염 우려
  • 스쿨존서 어린이 친 SUV…피해자 측 "고의"
  • 문 대통령 "한우 매출 급증, 국민 마음 와 닿아”
  • 자가 격리 이탈자 첫 실형…다른 이탈자들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