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마지막 한 자리, 볼티모어 감독은 누가 될까?

기사입력 2018-12-03 05: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美 휴스턴) 김재호 특파원] 2019시즌 메이저리그에는 총 여섯 명의 새 감독이 등장한다. 그 중 한 명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지난 시즌 최저 승률을 기록한 볼티모어 오리올스 감독 자리다.
‘디 어슬레틱’ 칼럼니스트 켄 로젠탈은 2일과 3일(한국시간)에 걸쳐 오리올스 감독 면접 상황을 전했다.
이에 따르면, 오리올스는 최소 여섯 명의 후보와 면접을 진행할 예정이다. 칩 헤일 워싱턴 내셔널스 벤치코치, 브랜든 하이드 시카고 컵스 벤치코치, 페드로 그리폴 캔자스시티 로열즈 벤치코치가 인터뷰에 나설 예정이다.
칩 헤일은 애리조나 감독을 맡은 경험이 있다. 사진=ⓒAFPBBNews = News1
↑ 칩 헤일은 애리조나 감독을 맡은 경험이 있다. 사진=ⓒAFPBBNews = News1
여기에 칼럼니스트 피터 개몬스는 마이크 벨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팜 디렉터 마이크 벨도 오리올스 감독 면접에 참가한다고 전했다.
마이크 벨은 신시내티 레즈 감독으로 부임한 데이빗 벨의 친동생이다. 이 둘은 감독으로 통산 1243경기를 치른 버디 벨의 아들들이다.
볼티모어의 감독 선임이 늦어진 것은 감독을 뽑을 사람이 없었기 때문이다. 지난 시즌 이후 댄 듀켓 단장, 벅 쇼월터 감독을 모두 경질

한 오리올스는 먼저 선수단 운영을 책임질 단장을 뽑았다. 새 단장 마이크 엘리아스가 선임되면서 감독 선임 작업이 속도를 내는 모습이다.
로젠탈은 감독 경험이 있는 헤일이 유리한 위치에 있지만, 엘리아스 단장이 열린 마음으로 후보를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greatnemo@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엎친 데 덮친 방역당국…원인 규명 총력
  • 유엔사, GP 총격 "남북 모두 정전협정 위반"
  • 이태원발 7차 감염까지 발생…n차 감염 우려
  • 스쿨존서 어린이 친 SUV…피해자 측 "고의"
  • 문 대통령 "한우 매출 급증, 국민 마음 와 닿아”
  • 자가 격리 이탈자 첫 실형…다른 이탈자들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